황교안 추석 위기설, 왜?
황교안 추석 위기설, 왜?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9.08.26 15:38
  • 호수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사라지는 존재감…대표님 유통기한은?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자유한국당 내에서 황교안 대표에 대한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추석을 기점으로 사퇴 압박이 심해질 것이라는 ‘추석 위기설’도 팽배하다. <일요시사>는 황 대표가 궁지에 몰리고 있는 이유를 추적했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에 실권을 내주는 등 추석 위기설을 맞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에 실권을 내주는 등 추석 위기설을 맞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장외투쟁을 선언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 지정에 반대하며 장외로 나간 후 4개월 만이다. 황 대표는 “문재인정권의 폭정과 실정에 맞서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불만 폭주

그러나 당내 반응은 냉랭하기만 하다. 한국당의 한 보좌진은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마음으로부터 우러나오게 해야지, 공문 뿌려서 사람 모아봤자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고 힐난했다. 

‘여의도옆 대나무숲’(국회 보좌진들이 익명으로 글을 올리는 페이스북 커뮤니티)에는 직원 인증을 한 불만 글들이 폭주하고 있다. “지지율이 왜 떨어지는지 정말 몰라서 저러나” “지금 현안들이 얼마나 많은데 헛짓거리만 하고 있다” “기어코 당원들을 길거리로 내몬다” 등의 반응들이다.

정치권에선 황 대표가 무리수를 두고 있다고 진단한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황 대표가 밖으로 나가도 추락하는 대선 후보 지지율이 올라가겠느냐”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같은 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가출이 잦으면 집에서 쫓겨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황 대표가 무리수를 둔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당 내에서는 그의 좁아진 입지 때문이라고 진단한다. 원외 인사로서 한계에 부딪힌 황 대표가 자신의 목소리를 크게 낼 수 있는 장외를 선택했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황 대표가 이미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밀려 실권을 잃었다는 말까지 나온다. 

최근엔 ‘설상가상’으로 한국당 신정치혁신위원회(이하 혁신위)는 황 대표의 공천권을 배제하는 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혁신위 관계자는 지난 16일 <일요시사>에 “혁신위 안을 제출했다”며 “골자는 황 대표가 공천권을 내려놓는 것과 신인에게 50% 가점을 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를 공천권서 배제하는 안에 대해서는 해석이 분분하다. 긍정적으로 해석하는 쪽은 당의 주요 대권주자로 떠오른 황 대표가 공천권을 내려놓음으로써 이미지 관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 보고 있다. 괜한 정치적 역경을 겪지 않고 대권주자의 길만 걸을 수 있도록 혁신위가 배려했다는 것이다.

반면 부정적으로 해석하는 쪽은 황 대표가 사실상 허수아비로 전락할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공천권이 없는 당 대표는 ‘얼굴마담’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지난 16일 “당이 정상궤도로 오를 때까지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 황 대표의 역할”이라며 “당 지지율도 어느 정도 회복했으니 리더십 없는 황 대표는 뒤로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귀띔했다.

혁신위 ‘공천권 배제’ 초강수
오세훈·원희룡 인물론 급부상

‘추석 위기설’은 이 같은 우려의 연장선이다. 황 대표가 추석을 기점으로 위기를 맞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추석은 황 대표가 지난 전당대회서 당 대표로 당선된 지 6개월여 되는 시점이다. 정치권에선 통상적으로 새 대표 체제에 대한 기대감으로 인한 안정화 현상인 ‘허니문’ 기간을 6개월로 본다. 이 기간이 지나는 추석을 기점으로 황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당내서 높아질 수 있다.

벌써부터 조짐이 보인다. 지난 전당대회서 황 대표와 맞붙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입을 연 것이다. 

지난 20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통합과 혁신’에 참석해 기조발제자로 무대 위에 올라선 오 전 시장은 “보수진영 내에서 다수의 지지를 받고, 한국당 강경보수의 지지를 받고 자리를 얻은 (황)대표가 나는 보수통합을 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봤지만, 한계를 보이고 있다”며 “지난 6개월 동안 침묵으로 지켜봤지만 (황 대표가)그런 가치를 추구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 그래서 드디어 입을 열기 시작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원희룡 제주지사
▲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앞서 오 전 시장은 <신동아> 9월호 인터뷰서 ‘황교안 리스크’를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추석이 지나면 정치권의 냉정한 평가가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며 추석 위기설을 언급하기도 했었다. 

한국당 내에서는 하마평까지 나도는 상황이다. 황 대표를 이어 한국당 대표직을 이을 사람이라는 얘기다.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오 전 시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다. 

두 사람이 한국당의 외연확장에 적합하다는 진단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 전당대회 때부터 줄곧 중도 표심을 강조해왔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인정하지 못하면 중도 표심을 가져올 수 없고, 중도 표심을 가져오지 못하면 내년 총선서 패배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다.

오 전 시장은 지난 전당대회 때도 “(박 전 대통령)탄핵을 인정합시다”라고 주장하면서 ‘탄핵 부정’ 목소리에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한 바 있다.

원 지사는 지난 지방선거를 통해 ‘보수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그는 지난 2016년 탄핵정국 당시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을 탈당해 바른정당(바른미래당의 전신)에 합류했다.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바른미래당(이하 바미당)도 탈당해 무소속 출마라는 승부수를 걸었다. 

허니문 끝

결과적으로 원 지사의 승부수는 적중했다. 보수 진영이 대구·경북(TK)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선 완패했지만, 원 지사는 결국 생환에 성공했다. 이후 원 지사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뛰었다. 실제로 한국당과 바미당은 원 지사를 두고 영입전쟁을 벌이고 있다. 원 지사가 한국당을 선택한다면, 황 대표를 이을 차기 리더십으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높다. 


<chm@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박근혜의 저주

상처뿐인 토론회였다.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서 ‘열린 토론, 미래’ 주최로 보수통합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의 미래와 보수통합’ 토론회서의 일이다.

이날 연사로 참석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바로 옆자리에 앉은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을 향해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1000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며 저주를 퍼부었다.

토론회 분위기는 급속도로 냉각됐다. 김 의원을 비롯한 비박(비 박근혜)계 의원들은 김 전 지사의 저주성 발언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김 전 지사의 ‘네가 잘났네, 내가 잘났네’ 식의 주장은 분열만 조장할 뿐이라는 것이다. 당사자인 김 의원은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며 김 전 지사를 힐난했다.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