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보 김현섭, 8년 만에 동메달 회수
경보 김현섭, 8년 만에 동메달 회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8.22 14:06
  • 호수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보 김현섭 선수
▲ 8년 만에 동메달 되찾은 경보 김현섭 선수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한국 경보의 간판 김현섭(34·삼성전자)이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 경보 동메달을 수상하게 됐다. 8년이 지나서야 동메달리스트로 공식 승인받았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지난 20일, 대한육상연맹에 공문을 보내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 경보 메달리스트 중 기존 3위인 러시아의 스타니슬라프 에멜야노프를 도핑 위반으로 적발했다. 4위였던 김현섭이 동메달 수여 대상자가 됐다”고 알렸다.

IAAF는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 경보 경기 결과서 김현섭의 순위를 3위로 정정했다.

김현섭은 오는 9월27일부터 10월6일까지 카타르 도하서 열리는 2019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기간 중 별도로 열릴 메달 수여식서 동메달을 받는다.

김현섭은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 경보 결선서 1시간21분17초를 기록해 6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당시 금, 은메달을 딴 발레리 보르친과 블라디미르 카나이킨(이상 러시아)이 2016년 3월 실시된 과거 샘플 도핑테스트서 금지약물에 양성 반응을 보여 선수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또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기록이 모두 삭제됐다.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
3위 러시아 선수 도핑 적발

IAAF는 김현섭의 순위도 6위서 4위로 정정했다.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당시 5위였던 에멜야노프는 2016년에 3위로 올라섰는데, 이번에 도핑 규정 위반이 확정되면서 기록이 삭제됐다.

김현섭은 동메달을 거머쥘 수 있게 됐다. 

늦기는 했지만, 김현섭은 역대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서 메달을 딴 선수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한국은 2011년 대구 대회 개최 후 떠안았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노메달 개최국’이라는 불명예서 벗어났다.

김현섭은 “몇 년이 지난 후 러시아 선수 두 명이 도핑에 걸려 4위까지 순위가 올랐고, 이번에 또 다시 러시아 선수 한 명이 도핑에 걸려 3위로 올라가게 됐다. 얼떨떨하지만 기분이 정말 좋다. 한국 선수로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최초의 메달리스트가 돼 더욱 기쁘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