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마 MBC 기자, 결국 하늘로…
이용마 MBC 기자, 결국 하늘로…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8.22 13:59
  • 호수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이용마 기자 ⓒ청와대
▲ 이용마 기자 ⓒ청와대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2012년 MBC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후 복막암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던 이용마 기자가 21일 향년 50세로 별세했다.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에 따르면 이 기자는 21일 오전 서울아산병원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최근 복막암 병세가 악화해 치료를 거의 중단했다.

투병 끝 별세
MBC 파업 주도

언론노조 MBC본부는 “곧 회사서 유족들과 의논해 (빈소 등)공식 자료를 내겠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MBC는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며 170일간의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이 기자와 최승호 사장(당시 MBC PD) 등 6명을 해고했다.

MBC 노조는 이에 반발, 사측을 상대로 해직자 6인의 해고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해 1·2심서 모두 승소했다.

이후 2017년 12월 취임한 최 사장은 MBC 노조와 해직자 전원 복직에 합의했고, 이 기자를 비롯한 해직 언론인들은 약 5년 만에 MBC로 돌아왔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