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우즈벡과 미래지향적 협력 지속되길 희망” 
문희상 의장 “우즈벡과 미래지향적 협력 지속되길 희망” 
  • 최민이 기자
  • 승인 2019.08.0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탄질라 나르바예바 우즈베키스탄 상원의장 예방 받아
▲ 악수 나누는 문희상 국회의장(사진 오른쪽)과 탄질라 나르바예바 우즈베키스탄 상원의장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7일 “한국과 우즈베키스탄간의 미래지향적인 협력이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접견실서 탄질라 나르바예바 우즈베키스탄 상원의장과 회동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이 출범한 이후에 중앙 아시아·러시아 등 유라시아 국가들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공동 번영을 목표로 ‘신북방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1400년의 교류 역사를 지닌 오랜 친구지간이며 최근에는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된 우방국”이라고 환영했다. 

나르바예바 의장은 “빠른 경제성장과 문화융성을 이룬 한국의 귀중한 경험을 공유한다면 우즈베키스탄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경제·산업·문화·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서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고 싶다”고 화답했다. 

이어 “최근 2년 동안 양국 정상간 합의한 사안들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의원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저와 문 의장님이 자주 만나 의회외교를 활성화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자리를 빌어 문 의장님을 우즈베키스탄에 공식 초청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나르바예바 의장님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한국은 경제성장과 민주화를 동시에 이루어낸 국가이지만 빠른 성취로 인한 문제점도 존재한다. 우즈베키스탄이 한국의 긍정적인 부분을 수용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화답했다. 

예방에는 우리 측에서는 추미애 한-러시아·독립국가연합(CIS)의회외교포럼회장, 변재일 한-우즈베키스탄의원친선협회장, 김정훈 한-우즈베키스탄의원친선협회 부회장, 한공식 국회입법차장,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등이 배석했다.

우즈베키스탄 측에서는 비탈리 펜 주한우즈베키스탄 대사, 알리셰르 쿠르마노프 대외경제·해외투자·관광위원회 위원장, 오딜존 이미노프 농업·수자원 관리·환경위원회 부위원장, 오랄 아타니야조바 대외경제·해외 투자·관광 위원회 위원, 빅토르 박 하원의원, 아프잘 아르티코프 국제협력국 국장 등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