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정 프로의 실전 레슨> 필드서 중요한 에이밍과 얼라이먼트
<이희정 프로의 실전 레슨> 필드서 중요한 에이밍과 얼라이먼트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8.13 11:33
  • 호수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잘 맞았는데 공은 다른 쪽으로 연습장서 대부분 ‘그냥’ 스윙
샷 전 타석방향 설정 확인 어깨라인 타깃에 평행하게

라운드 중 분명히 잘 맞았는데 공은 내가 목표하지 않는 곳으로 갈 때가 있다. 연습장에서 일관성 있게 정확한 방향으로 날아가던 공이 실전에서는 일관되지 않는 것은 인조 잔디와 천연 잔디의 차이와 스윙 메커니즘적인 문제점도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잘못된 에이밍과 얼라이먼트라고 생각한다.

잘못된 연습

프로선수들이 간혹 OB나 해저드에 빠지는 볼을 치는 이유도 샷 미스보다는 에이밍과 얼라이먼트에서 실수를 하기 때문이다. 아마추어 골퍼에게 헷갈리는 용어이기도 한 골프에서의 에이밍이란 클럽헤드를 목표 방향에 정렬하는 것을 말하며, 얼라이먼트는 나의 어깨(몸통)라인을 타깃라인에 평행하게 맞추는 몸의 정렬을 말한다.

연습장에서 연습하는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목표를 설정하지 않고 공만 보고 ‘그냥’ 스윙한다. 연습방법이 크게 잘못됐다는 것은 아니나, 골프라는 운동이 공을 홀컵으로 보내는 게임이므로 목표를 설정하고 난 후에 그 방향으로 공이 날아가는지 확인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볼을 치기 전 타석에서 아이언매트 방향이 정확히 어디로 향해 있는지, 자신이 치는 볼이 어디로 가야 똑바로 가는 것인지 파악하여 샷 연습을 하는 아마추어 골퍼가 많지 않아 안타깝다.
골프채널을 시청하다 보면 프로골프선수들이 어드레스 전, 목표를 설정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티샷을 준비하며 티잉그라운드에서 페어웨이 방향에 자신이 생각하는 IP지점을, 세컨 샷을 하기 전엔 그린 위 핀이 나 그 주위의 IP지점을 설정하는 것은 모두 목표를 정해놓고 그곳으로 공을 보내려고 하는 모습인데, 그러한 모든 것이 에이밍과 얼리이먼트라 생각하면 된다.
연습장에서 샷을 하기 전에 타석 방향이 어디로 향해 있는지 확인을 하고 연습을 해야 한다. 

일관되게

아울러 더 좋은 방법은 설정한 타깃을 바꿔가며 그 방향으로 정확히 에이밍과 얼라인먼트를 하면서 샷 연습을 하면, 훈련이 자연스럽게 되어 라운드에서 당황하는 일이 없어질 것이다.

이희정 프로는?

▲(현) 잭니클라우스 북악 골프아카데미 소속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정회원
▲Nicklaus Flick Golf School 수료
▲중부대학교 골프학과
▲제니아 투어 참가
▲2부 투어 다수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