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스타덤 오른 군견 설왕설래
<와글와글 NET세상> 스타덤 오른 군견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8.13 12:02
  • 호수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마워요~사랑해요~ ‘국민견’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스타덤 오른 군견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열흘 째’ 실종상태였던 조은누리양을 찾아낸 군견 달관이
▲ ‘열흘 째’ 실종상태였던 조은누리양을 찾아낸 군견 달관이

군견이 스타덤에 올랐다. 화제의 주인공은 ‘달관이’. 7년생 수컷 셰퍼드가 실종된 조은누리(14)양을 구조하면서 일약 ‘국민견’이 됐다.

큰 공적

지난달 23일 충북 청주의 한 야산서 여중생이 없어졌다. 지적장애가 있는 조양은 가족과 함께 등산에 나섰다가 실종됐다. 이 소식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경찰 2678명, 군 장병 2366명, 소방 특수구조대 469명, 기타 286명 등 총 5799명이 산을 샅샅이 뒤졌다.

경찰은 드론수사팀과 육군, 지자체가 보유한 드론으로 공중수색도 진행했다.

그로부터 열흘 뒤, 조양을 찾은 건 다름 아닌 육군 32사단 소속 수색견 달관이었다. 달관이와 박상진 상사는 무심천 발원지서 직선거리 92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조양을 구조했다. 달관이가 먼저 풀숲을 향해 짖었고, 직감적으로 주변에 조양이 있을 것으로 판단한 박 상사가 서둘러 뛰어가 우거진 풀숲 사이에 누워있는 조양을 발견했다. 

조양은 상처 투성이에 탈진한 상태였으나 의식과 호흡은 비교적 정상이었다. 목숨을 잃을 뻔한 순간에 달관이가 소중한 생명을 구한 것이다.

박 상사는 “고온다습한 날씨에 탈진한 조양을 조금만 더 늦게 발견했다면 소중한 생명을 잃을 수 있었다”며 “일주일 동안 달관이와 산속을 헤매면서 힘도 많이 들지만 조양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인터넷에선 큰 공적을 세운 달관이를 일계급 특진 또는 훈장·표창해달라는 요청이 빗발쳤지만 해당 기준이 없어 애매한 상황이다. 군견은 군번과 같은 견번을 받고 생활하지만 계급은 없다.

산속 탈진 조은누리 구한 ‘달관이’
특진 또는 훈장·표창 대신 특식만?

공적을 세워 훈장을 받은 경우를 제외하면 일반적인 군견은 계급이 없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따라서 달관이에게 일계급 특진은 불가능한 일이다.

훈장 수여도 쉽지 않아 보인다. 지금까지 무공훈장을 받은 군견은 1968년 북한 무장공비들이 청와대 습격을 시도한 1·21사태 때 공을 세운 ‘린틴’과 1990년 제4땅굴 소탕 작전 때 자신의 몸으로 지뢰를 터뜨려 1개 분대원들의 생명을 구한 ‘헌트’ 두 마리뿐이다.

표창도 마찬가지. 대부분 표창 대상은 개인 또는 기관단체로 명시돼있을 뿐 견공에 대한 조항은 없다. 광주 북부소방서가 지난해 7월 광주 북구 말바우시장서 불이 났을 때 진화에 도움을 준 견공 ‘가을이’에게 표창을 한 적은 있다. 
 

▲ 구조된 조은누리양
▲ 구조된 조은누리양

그래도 보상 정도는 가능하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지난 7일 박 상사에게 경찰청장 표창을 수여했고, 달관이에겐 상품으로 15만원 상당의 간식을 제공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지금의 네티즌들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달관이 고마워’<tkdg****> ‘대단한 일 해낸 충견이다’<esse****> ‘달관이 훌륭해∼ 아프지 말고 건강하렴∼’<qkfk****> ‘장하고 기특한 달관이. 특별식이라도 먹게 했으면 좋겠다’<poky****>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을 대신해주는 의로운 동물이다’<shin****> ‘어린 생명을 구했으니 합당한 대우 부탁드립니다’<cty1****>

‘생명 구했으니 합당한 대우를’
‘생을 다하는 날까지 편안하게’

‘5700명이나 투입되어 며칠 동안 수색했는데 못 찾은 걸 개 한마리가 찾다니…’<inte****> ‘애견호텔로 포상휴가 보내주세요. 수영장 딸린 호텔로∼’<edlp****> ‘최고의 포상은 전역. 사람이든 개든 똑같다’<cssn****> ‘이래서 개만도 못한 인간이라고 하나 보네’<kws2****> 

‘군견의 공로를 숨기지 않고 솔직하게 공개한 육군 32사단이 대단하고 멋지네요. 간사한 인간이었다면 자신들의 공로인 척했을 텐데…’<mime****> ‘사람이나 개나 실수가 있지만 그걸 반성하고 뉘우치고 개과천선하면 되는 것이다’<tarc****> ‘<동물농장> 팀, 달관이 집중 취재 부탁드립니다’<regg****> 

‘군견들은 혹독한 훈련에 범죄자가 먹을 것으로 유인할 수도 있기 때문에 음식 포상도 못 받는다는데… 에휴 불쌍하다. 평생 사람을 위해서 일하고 은퇴하면 갈 곳이 없어 유기견 센터로 보내진다는데…’<seh0****> ‘달관이와 같은 다른 견들의 고통에 대해 신경 쓰고 관심 가져주세요’<brav****> ‘조난구조에 개 투입은 필수다. 잘 훈련된 개를 많이 육성하자’<leey****>

간식이 상?

‘시간이 흐른 후에도 행복하게 지내다 생을 다하는 날까지 이처럼 달관이 행적에 대해 관심 가져주고 불행한 상황에 처하지 않도록 항시 기억해주는 것이야말로 진정 위하는 길임을 잊지 않았으면…’<leek****>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달관이의 어두운 과거

달관이는 군견 교육대에 입소해 강도 높은 정찰견 훈련을 받았다. 영리하고 기억력이 좋아 각종 기동 훈련과 군견 경연대회서 두각을 나타냈다.

군견 보수교육에 참여해 2014년부터 2차례 상을 받기도 했다. 

합격률 30%의 관문을 뚫고 수색견이 된 달관이에겐 어두운 과거(?)도 있는데 그것은 바로 5년 전 ‘탈영’을 시도했던 것.

달관이가 2세 때 2014년 2월28일 육군 제1군견교육대로 입교하기 위해 이송되던 달관이는 고속도로서 군용트럭 철망을 뚫고 탈출했다가 하루 만에 인근 야산서 생포된 바 있다.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