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균, 서른셋의 반란 (3)꿈
허균, 서른셋의 반란 (3)꿈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19.08.13 11:42
  • 호수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라진 님

허균을 <홍길동전>의 저자로만 알고 있는 독자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조선시대에 흔치않은 인물이었다. 기생과 어울리기도 했고, 당시 천대받던 불교를 신봉하기도 했다. 사고방식부터 행동거지까지 그의 행동은 조선의 모든 질서에 반(反)했다. 다른 사람들과 결코 같을 수 없었던 그는 기인(奇人)이었다. 소설 <허균, 서른셋의 반란>은 허균의 기인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파격적인 삶을 표현한다. 모든 인간이 평등한 삶을 누려야 한다는 그의 의지 속에 태어나는 ‘홍길동’과 무릉도원 ‘율도국’. <허균, 서른셋의 반란>은 조선시대에 21세기의 시대상을 꿈꿨던 기인의 세상을 마음껏 느껴볼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다.
 

말을 마친 허균이 비에 흠뻑 젖은 옷을 벗어 삼복에게 주었다.

옷을 받아 든 삼복이 어디서 구해왔는지, 보송보송한 옷 한 벌을 허균에게 건넸다.

“나리, 나리의 뜻이 정녕 그러하시다면….”

“이 놈아, 그게 나의 뜻이냐. 네 놈의 주둥아리가 그리 원하는 일이니 내가 어떻게 마다할 일이더냐.”  

“네! 나리도 참….”

목욕재계

삼복이 자신의 입을 손으로 한 번 비벼대고는 쭈뼛거렸다. 

“이놈아, 게서 목욕하는 거 구경하려고 그러느냐?”

“그건 구경해서 뭐한데요.”

“그런데 왜 그러고 있느냐 말이다. 이놈아.”

삼복이 갑자기 뭔가 생각나는 일이 있는 모양이었다.

“참 깜빡했네. 나리, 급히 다녀오겠습니다.”

“절대로 터지지 않게 조심해서 다룰 일이야.”  

능글맞은 웃음을 흘리며 삼복이 급히 고개를 돌렸다.

삼복의 모습이 시야에서 사라지자 허균은 주위를 살펴보았다.

휑하니 터진 객사의 한 모퉁이에 마련된 목욕 장소가 그런 대로 아늑했다.

비록 여기저기 틈새가 벌어져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살핀다면 영락없이 속속들이 보여주어야 할 판이었으나 그런 대로 사람들의 시선을 가릴 만했다.

허균이 바가지에 물을 떠서 머리에서 기울였다.

비와 다를 바 없는 같은 물이었건만 이상하리만치 상쾌한 기분이 들었다.

다시 물을 한 바가지 떠서 이번에는 머리가 아닌 자신의 가운데로 기울였다.

그곳에서 짜릿한 기분이 일어나더니 서서히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다.   

“매창아, 나의 월중항아야.”

막 잠자리에 들려는 순간이었다. 아련하게 들려오는 그 소리에 눈을 뜨고 귀를 곧추세웠다.

잠시 후 다시 창호지로 바른 방문 틈 사이로 애절하게 자신을 부르는 소리가 들려왔다.

매창이 급히 자리에서 일어나 초롱으로 다가갔다. 

초롱에 불을 켜고 가만히 가슴을 쓸어내렸다.

가슴을 스쳐 지나가는 손길에 하얀 살이 시선에 들어왔다.

작은 가슴이 심하게 뛰고 있었고 온몸이 붉게 물들어가는 듯 달구어지고 있었다.

크게 심호흡하고 조심스럽게 방문을 향해 입을 열었다. 

“이 야심한 시간에 뉘신지요!”

목소리의 주인공이 자신이 오매불망하는 연인임을 확신한 매창의 목소리에 원망과 그리움의 회한이 묻어 있었다.

“매창아, 나의 월중항아야!”

삼복을 보내고 목욕재계하는 허균
매창이 애타게 찾는 사람은 누구?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어 급히 방문을 열었다.

문을 열자 어둠 속에 당당히 서 있는 사람, 그 사람이 방에서 흘러나가는 불빛에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그의 모습을 확인하자 격한 기운이 서러움으로 바뀌어갔다.

“나리, 소녀 여기 있나이다!”

매창이 맨발로 어둠 속으로 뛰어나갔다.

거의 종이 한 장 차이의 간격을 두고 매창이 얼음처럼 굳어졌다.

그러기를 잠시, 쓰러지듯이 사내의 널따란 가슴에 얼굴을 묻었다.

그러나 그 사내에게서는 아무런 반응도 일어나지 않고 있었다. 

차라리 목석이라 표현해도 좋을 만큼 전혀 움직임이 없었다.

고개 들어 그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희미한 불빛 사이로 움푹 파인 볼이 시선에 들어왔다.

매창의 손이 자신도 모르게 그 얼굴로 향했다.

“나으리, 어찌 이리 야위셨는지요. 나리의 그리움도 소녀만하였던가 보옵니다. 어서 드시지요.”

순간 어둠 속 남자의 손이 매창의 손을 떼어냈다.

“아니다. 네가 내게서 가져간 마음을 가지러 왔다. 여기서 지체할 시간이 없으니 어서 내어놓아라!”

“무슨 말씀이옵니까, 마음을 내어놓으라니요. 나리께서 제게 주신 그 마음은 이미 제 마음이 삼킨 지 오래되었나이다. 어찌 이제 와서 내놓으라 하시는지요.”

“밤마다 네가 와서 그 마음을 가져가지 않았느냐!”

그리 말하는 사내의 얼굴에 표정이 없었다.

더 이상 그 실체에 대해 미덥지 못했던지 사내의 얼굴을 찬찬히 살피기 시작했다.

초췌한 모습, 이렇다 할 표정 하나 없는 촌은 유희경이 매창의 손을 잡고 신발도 벗지 않은 채 방으로 이끌었다. 

방에 들어서자마자 촌은이 다짜고짜 매창의 옷고름을 풀기 시작했다.

손이 잠시 스치는 것 같더니 바로 매창의 가슴살이 그대로 드러났다.

매창은 촌은이 그리도 서두르는 이유를 알 만했다. 

자신의 사무침과 같은 이유 때문이라 생각하고 가만히 그에게 몸을 맡기며 행동을 주시했다.

그러나 촌은은 옷을 벗기는가 싶더니 갑자기 매창의 가슴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휘젓기 시작했다. 

그러기를 잠시 후 자신의 가슴 속에서 살이 토실토실 오른 보름달을 끄집어내고 있었다.

매창이 의아한 시선으로 촌은과 보름달을 번갈아 보았다.

촌은의 행동도 행동이려니와 느닷없이 자신의 가슴 속에서 보름달은 또 웬 것이란 말인가.

“보아라, 나의 마음을 밤마다 와서 가져가더니 이렇게 살이 토실토실 올랐구나.”

촌은이 그 달을 가슴에 품더니 급히 열려진 방문을 통해 어둠 속으로 들어가고 있었다.

매창은 옷고름이 풀린 채 촌은을 잡으려고 안간힘을 썼다. 하지만 허공을 휘적거릴 뿐 아무 것도 스치지 않았다.

“나리! 나으리!”

오매불망 그리던 연인을 그대로 보낼 수 없는 노릇이었다.

급히 그의 뒤를 따르기 시작했다.

그런데 묘한 일이었다.

닿을 듯 닿을 듯 보이는 촌은과의 거리가 자꾸 멀어지고 있었다. 그를 놓칠세라 한층 더 빨리 뒤를 따랐다. 

자나깨나 잊지 못했던 연인이 매창의 처절한 몸부림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마을을 벗어나더니 산으로 방향을 잡았다.

마을을 벗어나자 숲길이 끝을 알 수 없을 정도로 길게 펼쳐져 있었다. 

다시 한 번 매창이 촌은을 부르며 손을 뻗었다.

한순간 그 손이 촌은에게 닿았다 싶었는데, 잡힌 것은 바짝 마른 나무 가지였고, 그것에 손이 닿자마자 하얀 피가 솟구쳤다.

소스라치게 놀라 뒤로 물러서는데 촌은은 뒤도 돌아보지 않고 저만치 가고 있었다. 

요상한 꿈

그 모습을 바라보자 마치 몸이 굳은 듯 발을 움직일 수 없었다.

그 자리에서 사라져가는 촌은의 모습을 바라보며 시선을 자신의 가슴으로 주었다.

보름달이 빠져나간 그 자리에 휑하니 구멍이 나 있었고 그 구멍에서 하얀 피가 흐르고 있었다.

“나으리! 어찌 제게 이러십니까. 어찌….”

매창은 흐느끼고 있었다. 아니, 절규에 가깝도록 울부짖으며 흐르는 하얀 피를 두 손으로 막고 있었다.

한참을 울다 문득 이상한 생각이 일어나 고개를 들었다. 그곳은 숲이 아닌 바로 자신의 방이었다.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