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동영상’ 유튜버, 여성 성 상품화 발언 “한국 여자 7000원에 몸 팔 수도”
‘한국콜마 동영상’ 유튜버, 여성 성 상품화 발언 “한국 여자 7000원에 몸 팔 수도”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8.0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사진: JTBC)
▲ (사진: JTBC)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화장품 제조 전문 기업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직원들에게 정치색이 짙은 동영상을 시청하게 해 구설수에 올랐다.

8일 JTBC 뉴스를 통해 윤 회장이 최근 일본과 대립 관계에 있는 현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한 유튜버의 동영상을 강제로 시청하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6일과 7일 열린 월례조회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응책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해당 동영상을 시청하게 하면서 SNS 익명 게시판에는 불쾌하다는 직원들의 반응이 잇따랐다.

이는 유튜버가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을 반미 국가 베네수엘라에 빗대며 “미국이 등을 지자마자 망해버렸다. 7달러에 여자들이 몸을 팔고 있다. 우리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발언한 점이 불을 지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해당 동영상에는 ‘한국 여자 몸 7천원에 팔수도’라는 자극적인 문구가 적혀 있어 여성을 성 상품화하는 발언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윤 회장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8월 월례조회에서는 현재 한일관계 악화,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 경제 여건이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내용을 역설했다. 더불어 현 위기상황을 강조하며 새로운 각오로 위기에 적극 대응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며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되어서는 안 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