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육해공 모두 독도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육해공 모두 독도로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8.09 10:03
  • 호수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올해 육해공군이 모두 참여하는 독도 방어훈련을 2차례 실시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정 실장은 지난 6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독도 방어훈련을 아직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하긴 하는 것인가’라는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의 질의에 “그렇다”고 답했다.

‘아직 방어훈련을 실시하지 않은 이유가 있는가’라는 추가 질문에는 “다른 여러가지 상황을 검토해서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실장은 ‘과거에도 1년에 2차례 정도 실시했다고 알고 있다’는 지적이 있자 “금년에도 그렇게(2차례) 계획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 참석
방어훈련 시기는 “검토 중”

앞서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독도에 해병을 배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자 정 실장은 “구체적으로 검토는 안 했다”면서도 “1차적으로 해경이 (독도를) 수호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독도 수호 훈련이 실시되면 해경만 참여하는 것이 아니고, 육해공군이 전부 참가하는 것으로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이 ‘독도 선착장을 확장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고, 독도 입도안내센터도 있어야 한다는 얘기가 있다.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기 위해 이런 부분을 검토할 생각이 있는가’라고 묻자 정 실장은 “공감한다. 적극 검토하겠다”고 대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