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정보> 이피디 성별, 여전히 미궁 속 “10~20년간 아무도 몰라…밝히지 않을 것”
<생생정보> 이피디 성별, 여전히 미궁 속 “10~20년간 아무도 몰라…밝히지 않을 것”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8.08 20:12
  • 호수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KBS2)
▲ (사진: KBS2)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중성적인 모습이 매력적인 이피디가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8일 방송된 KBS2 <2TV 생생정보>에서 상인들과 친근한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역시 보는 이들의 이목을 모은 것은 그의 중성적인 모습. 때문에 많은 이들이 그의 성별에 대한 관심이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그는 앞으로도 밝히지 않을 것이라는 단호한 모습을 보인 바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그는 앞서 KBS1 <아침마당>에 출격해 이와 관련한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출연 당시 그는 “성별을 알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10~20년 장사를 한 사람들도 제 성별을 모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앞으로도 밝힐 수 없다”며 이와 관련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