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인터넷 투표 조작 의혹
<단독>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인터넷 투표 조작 의혹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8.08 17:06
  • 호수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혼자 높은 투표수, 교회서 투표했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에 출전할 한국 대표를 뽑기 위한 대회가 오는 23일부터 열린다. 지난 1일부터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인터넷 투표도 시작됐다. 최근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인터넷 투표서 특정 참가자의 표수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하는 등 조작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예상된다.
 

▲ 한국대회 미스유니버시티포스터
▲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포스터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는 1986년 유엔에 의해 결의된 ‘세계 평화의 해’를 기념하기 위해 열리는 행사다. 이 대회를 통해 평화사절단으로 선발된 세계 각국의 대학생들은 국가 간 갈등 해소, 전쟁과 이념, 종교와 인종차별 해소 등 사랑과 화합의 메시지를 전 세계 곳곳에 알리는 역할을 부여받는다.

과열 현상?

제30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는 오는 12월, 중국서 열릴 예정이다. 세계대회에 앞서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 대표를 뽑기 위한 제32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가 오는 23일부터 개최된다. 

다음달 3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시어터홀에서 열리는 본대회서 지(1등), 덕(2등), 체(3등) 수상자와 평화상, 미디어상, 봉사상 등의 수상자가 결정된다. 지·덕·체 수상자 3인은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에 한국을 대표해 출전한다.

이번 대회 본선에 합격한 57명의 참가자들은 23일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평화·환경·경제 포럼과 자선바자회, 봉사활동 등을 전개한다.

이들은 대회 기간 동안 합숙 일정을 소화한다.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대회는 ‘미인대회’나 아나운서, 연예인, 기상캐스터 등 언론과 대중스타의 주요 등용문이라는 인식과 달리 젊은 대학생들의 축제를 지향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지향점과는 달리 현재 진행 중인 한국대회 인터넷 투표서 조작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일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인터넷 투표가 시작됐다. 인터넷 투표는 본대회 날인 다음달 3일 6시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다. 인터넷 투표서 1등을 차지한 참가자에게는 인터넷 투표상이 주어진다.

세계대회 위한 한국대표 선발    
지·덕·체 수상자는 중국으로

투표를 위해서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홈페이지에 로그인해야 한다. 아이디, 비밀번호, 이메일 주소, 닉네임, 이름, 전화번호 등의 정보를 기재하고 회원가입을 한 뒤에야 투표가 가능하다. 로그인 후에는 여러 후보자들에게 다중 투표를 할 수 있다. 단, 1명의 후보에게는 하루에 1번만 가능하다. 같은 후보에게 다시 투표하기 위해서는 자정이 지나야 한다. 

문제는 특정 참가자의 투표수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점이다.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인터넷 투표 게시판에 들어가면 참가자들의 사진과 이름이 뜬다. 사진을 클릭하면 참가자의 이력과 유튜브 영상, 사진 등이 올라와 있다. 게시글 하단 부근의 ‘추천’에 기재된 숫자가 투표수다. 

문제가 제기된 참가자 A씨는 8일 오후 3시10분 기준으로 2만1000여표를 받았다.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수십∼수백표 대의 투표수를 받은 것과 비교해 폭발적으로 높은 수치다. 2100여표를 받아 두 번째로 투표수가 높은 참가자와 비교해도 10배 이상 많다. 가장 낮은 표수를 받은 참가자와 비교하면 무려 700배 이상 많은 표를 받았다.

A씨의 투표수는 지난 3일 한 차례 리셋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시 말해 5∼6일 사이에 2만표가 넘는 표를 받은 셈이다. 기자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6일 오후 6시경 투표수는 7700여표, 7일 오후 4시경 투표수는 1만4000여표였다. 1인 1표를 기준으로 할 때 불과 하루 사이에 A씨에게 투표한 사람이 7000명가량이었다는 뜻이다.

A씨의 게시글 댓글은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쪽과 해명하는 쪽으로 갈려 논쟁이 붙은 상태다. 여러 댓글을 종합해 보면 A씨는 1일 투표가 시작된 후 2∼3일 사이에 9000여표 가량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A씨의 투표수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자 댓글을 중심으로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에 참가자들은 물론 참가자 가족들의 문의가 이어졌다. 논란이 계속되자 조직위 측에서는 참가자들을 모아 의견을 나눴다.

인터넷 투표 시작하자마자 논란    
조직위, 인터넷 투표상 없애기로

A씨는 이 자리서 투표수 관련 해명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A씨가 다니는 교회서 수련회를 진행했고, 이 과정서 A씨의 대회 참가를 알게 된 지인들이 함께 투표를 했다는 것. 

그러면서 A씨의 투표수가 리셋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9000여표 가까이 받았던 투표수가 0으로 초기화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씨의 현재 투표수는 2만1000여표까지 올라가면서 독보적 1위를 달리고 있다. 별다른 해명과 공지 없이 A씨의 투표수가 초기화됐다가 불과 며칠 새 다시 크게 증가하는 등 널뛰자 조작 의혹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인터넷 투표 사태를 처음부터 지켜봤다는 한 참가자의 지인은 “순위에 따라 수상자가 결정되는 이런 대회서 공정성은 생명”이라며 “조작 의혹이 나온 것 자체가 문제지만 이후 조직위의 대처도 깔끔하진 못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수상자는 물론 대회에 대한 의구심도 생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직위는 지난 8일 오후 공지를 통해 그간의 상황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조직위는 “A씨의 투표수 증가는 A씨가 참여했던 단체서 참가자를 응원하는 과정서 일어난 일이라는 것을 확인받았다”며 “그래도 공정성 논란을 없애기 위해 A씨의 투표수를 초기화시켰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5일 참가자들과 긴급회의를 갖고 다수결에 따라 인터넷 투표는 계속하되 인터넷 투표상은 폐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투표상 대신 미디어상으로 대체해 시상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조직위 관계자에 따르면 미디어상은 참가자들이 올린 유튜브 영상의 ‘좋아요’ 수로 결정된다. 

논란 계속돼

조직위 관계자는 <일요시사>와의 통화서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대회 취지에 반해 이런 일이 일어나 너무 안타깝다”며 “아직 어린 참가자들이 상처를 받을까 걱정도 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참가자들 한 명, 한 명이 소중한 재원”이라며 “참가자 지인들의 과열로 인해 이런 일이 일어나 정말 속상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