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매각설 수수께끼
오비맥주 매각설 수수께끼
  • 김정수 기자
  • 승인 2019.08.07 16:19
  • 호수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불 때니 굴뚝에 연기가…

[일요시사 취재1팀] 김정수 기자 = 오비맥주 매각설은 꽤나 친근(?)하다. 대부분 해프닝이었지만 매각설은 오래전부터 꾸준히 언급됐다. 이번 ‘썰’의 중심에는 오비맥주의 모회사가 있다. AB인베브가 부채 탕감을 위해 오비맥주를 매각한다는 것. 회장이 직접 나서 “매각은 없다”고 밝혔지만 관심은 계속되고 있다.
 

오비맥주의 모회사는 AB인베브다. 풀네임은 안호이저 부시 인베브. 이곳은 세계 2위 맥주업체 사브밀러를 123조원에 인수한 세계 최대의 맥주회사다. AB인베브의 글로벌 맥주시장 점유율은 28%에 이른다. AB인베브는 1998년 오비맥주를 매입했다. 오비맥주의 전신인 동양맥주주식회사는 지분 50%와 경영권을 넘겼고, 2001년 절반의 잔여 지분 중 45%를 추가 매각했다.

일부 지분만?

2009년 AB인베브는 글로벌 사모펀드 ‘버그크라비스로버츠(KKR)-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 컨소시엄’에 오비맥주를 팔았다. 과다한 부채비율에 몸살을 앓던 AB인베브가 오비맥주를 2조3000억원에 넘긴 것이다.

2014년 AB인베브는 오비맥주를 다시 품었다. 매입가는 6조1000억원. 상당한 차이였다. AB인베브는 오비맥주의 성장세에 주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카를로스 브리토 AB인베브 글로벌 CEO는 기자간담회서 “5년 전 오비맥주 매각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이라며 “재매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2019년 오비맥주가 다시 매각설에 휩싸였다. 지난날과 배경은 같았다. AB인베브의 재무상태가 매각설의 지렛대가 됐다. AB인베브의 지난해 차입금은 124조원에 달했다. 사브밀러를 인수한 탓이 컸다.

AB인베브는 아시아 사업부문(버드와이저 APAC)의 홍콩 증시 상장을 시도했다. 기업공개(IPO)를 통한 자금 조달을 위해서였다. 자금은 대략 10조∼11조원 사이로 점쳐졌다. 그러나 AB인베브는 시장 상황 등을 이유로 상장을 철회했다.

AB인베브는 기업공개가 좌절되자 자산 매각으로 방향을 틀었다. 매각 자금으로 빚더미의 무게를 줄이고자 한 것이다. AB인베브는 지난달 25일 호주 자회사 ‘칼튼 앤 유나이티드 브루어리스’(CUB)를 일본 아사히그룹 홀딩스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매각 금액은 13조3000억원이었다. 

그러자 ‘오비맥주 매각설’이 다시 고개를 내밀었다.

AB인베브는 그간 오비맥주를 통해 자사 보유 브랜드를 국내에 들여왔다. 버드와이저를 비롯해 스텔라 아르투아, 호가든, 코로나 등이 똬리를 틀었다. 배당금도 두둑히 챙겼다. 오비맥주는 3000억원대의 배당금을 AB인베브에게 지급한다. 오비맥주는 2015년과 2018년에 각각 3700억원, 3450억원의 배당금을 AB인베브에게 지급했다.

‘설설’ 끊이지 않는 이유는 부채 때문?
일단 발뺌…“계획 없다” 가능성 일축

오비맥주의 실적이 크게 개선되자 매각 시 상당한 차익을 거둘 수 있다는 점도 매각설에 일조했다. 오비맥주의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최근 3년간 오비맥주의 매출은 1조5453억원, 1조6635억원, 1조6981억원이었다. 영업이익 역시 3723억원, 4940억원, 5145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도 2492억원, 3271억원, 3805억원으로 증가세이다. 오비맥주의 ‘몸값’은 9조원으로 알려졌다.

매입 당시 AB인베브는 오비맥주의 사업성을 긍정적으로 평가, 초기 매각가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매입했다. 하지만 최근의 시장상황은 오비맥주에게 유리하다고 보기 어렵다.

경쟁자 하이트진로의 추격이 매섭기 때문이다. 하이트진로의 ‘테라’는 연일 기록을 갱신 중이다. 테라는 출시 50일 만에 3900만병을 판매했는데 이는 국내 맥주 신제품 가운데 ‘출시 초기 최대 판매기록’이다.
 

▲ (사진 왼쪽부터)오비맥주 카스와 하이트진로 맥주 테라
▲ (사진 왼쪽부터)오비맥주 카스와 하이트진로 맥주 테라

테라의 판매량과 판매 속도가 수직상승하면서 오비맥주의 아성을 넘보는 모양새다. 이 외에도 가성비 좋은 수입맥주의 국내시장 안착, 정부의 맥주 종량세 전환 무산 등이 오비맥주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오비맥주 측은 매각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오비맥주는 지난달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AB인베브 카를로스 브리토 회장의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브리토 회장은 “호주 사업부문을 일본의 아사히 맥주에 매각하기로 한 결정 이후 자산을 더 매각할 필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호주서 충분히 가치를 인정받은 만큼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 시장에 좀 더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업공개를 다시 고려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증시 상장을 완전히 철회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AB인베브는 해외 사업 부분 매각 조회공시 답변서 “아시아 사업부문의 홍콩 증시 상장은 철회가 아니며 앞으로도 계속 추진하겠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안 판다고?

다만 브리토 회장은 “그렇게 하겠다는 약속이나 결정은 없다”고 덧붙였다. 브리토 회장이 자산 추가 매각 가능성을 부인하자 매각설은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다만 뚜렷한 상황이 주어지지 않는 이상 매각설은 다시 피어오를 가능성이 크다. AB인베브의 아시아 사업부문 홍콩 증시 상장에 오비맥주가 포함되는 경우가 대표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