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기독교학과, 일본 경제보복 규탄 및 구국 위한 지역·해외 연계 릴레이 기도
호서대 기독교학과, 일본 경제보복 규탄 및 구국 위한 지역·해외 연계 릴레이 기도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8.0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STOP JAPAN!’ 구호로 일본의 경제보복 중단 및 과거사에 대한 성찰 요구
▲ 천안 독립기념관서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집회 갖는 호서대 기독교학과 학생들
▲ 천안 독립기념관서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집회 갖는 호서대 교수 및 학생들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한 시점에 충절의 고장 천안·아산지역서 호서대 기독교학과 교수들과 학생들이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동북아 평화를 위해 ‘STOP JAPAN!’을 구호로 구국 릴레이 기도를 펼치고 있다.

호서대 기독교학과는 교수들과 학생들이 혼연일체가 되어 충국선열의 정신이 깃들어 있는 유관순 생가 매봉교회를 기점으로 나라사랑 실천과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하는 릴레이 기도를 지난 1일부터 광복절인 15일까지 전개한다고 밝혔다.

기도회는 병천 유관순 열사 생가의 매봉교회에 이어 천안 독립기념관 광장, 천안 신부공원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 아산시의 이순신 장군의 얼이 서려있는 현충사로 옮겨가면서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동시에, 미국 샌프란시스코 알바니교회를 시작으로 오클랜드 우리한인교회, 캐나다 주님의교회, 페루 산타아니타교회, 케냐 중부예루살렘교회, 러시아 온겨례교회, 인도네시아 은광교회, 필리핀 소망한인연합교회, 태국 매속교회, 베트남 붕따우한인연합교회 등에서 일본 규탄 및 동북아 평화 구국 릴레이 기도가 매일 이어가며 이와 함께 호서대 연합신학전문대학원 출신 동문들이 11개국 15개 도시서 동시다발적으로 릴레이 기도에 동참한다.

아울러 8월 12일에는 호서대 연극학과 학생들과 기독교학과 학생들의 조인트 ‘독립만세운동 퍼포먼스’를 개최할 예정으로 기도회와 함께 천안 아우네장터서 삼일만세운동과 야우리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펼쳐질 계획이다.
 

이번 구국 릴레이 기도행사는 호서대 기독교학과 학생회 주관으로 연합신학전문대학원, 신우회, 교목실과 해외동포가 함께 참여한다.

학생들은 손글씨 기도문을 작성해 낭독하고, 애국 손글씨 편지와 나라사랑 포스트잇을 이용한 나라사랑 캠페인을 벌이며 함께 동참한 시민들에게는 ‘위안부 팔찌’를 전달한다.

행사에 참여한 기독교학과 3학년 박상건 학생은 “일본의 경제보복 중단과 과거사 반성 요구, 그리고 평화를 위한 구국기도 행사를 통해 일본의 문제를 바로 알고 충국 선열들의 고귀한 구국정신을 바로 계승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호서대 기독교학과 황병준 교수는 “지금이야말로 나라를 위해 기도해야 할 때”라며 “하계방학 기간에 전개하는 교수·학생들의 자발적인 나라사랑 캠페인과 구국 릴레이 기도가 전국으로 전세계로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