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정치 원로들과 차담회서 “권력 집중 폐해 막아야”
문희상 국회의장, 정치 원로들과 차담회서 “권력 집중 폐해 막아야”
  • 최민이 기자
  • 승인 2019.07.1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문희상 국회의장
▲ 문희상 국회의장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7일, 김원기·임채정 전 국회의장, 권노갑 전 민주당 고문,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등 정치원로들과 차담회를 갖고 개헌의 필요성과 긴급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차담 참석자들은 “대통령중심제의 권력 집중 폐해를 극복하기 위한 개헌이야말로 한국 정치발전의 시발점”이라며 “가능한 빨리, 늦어도 20대국회 임기 내에 개헌이 이뤄져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대통령중심제 권력 집중 폐해 극복하기 위한 개헌”
“늦어도 20대국회 임기 내에 개헌 이뤄져야”

참석자들은 무엇보다도 대통령 권력분산 및 견제와 균형이 작동하는 제도적 틀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앞서 문 의장은 국회 중앙홀서 열린 제71주년 제헌절 기념식 경축사를 통해서도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꿔야 한다는 촛불민심에 아직도 대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던 바 있다.

그는 “‘전부 아니면 전무인 승자독식의 권력구조를 바꾸라’”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개헌은 시대적 과제“라고도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