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대 프랜차이즈
대한민국 100대 프랜차이즈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19.07.29 09:55
  • 호수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서브웨이 성공 비결은?

서브웨이는 각종 샌드위치를 판매하는 패스트푸드 브랜드로 ‘신선한 샌드위치는 신선한 빵에서 시작된다’는 철학으로 매일 최상의 샌드위치 빵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브웨이는 회사 규모와 안정성, 성장속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창업경영신문>에서 선정하는 ‘2019년 대한민국 100대 프랜차이즈’에 들어갔다. 

가맹본부 연간 매출액과 자기자본 이익률, 가맹점당 광고지원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반면 가맹본부의 매출증가율과 매출효율성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아 아쉬움을 남겼다. 네덜란드에 본사를 두고 111개국에 진출해 사업을 운영 중인 ‘서브웨이’의 총자산은 1조326억원이고 본사 매출액은 2조9432억원에 이른다. 1997년에 가맹사업을 시작했고, 2018년 기준 가맹점만 34개로 직영점은 운영하지 않고 있다.

평가항목에서는 가맹본부의 연간 매출액, 총자산규모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가맹점 평균 매출액이 6억4775만원 정도의 규모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점포 수는 304개로 최근 3년간 191개의 신규 가맹점을 개설하는 등 매우 빠르게 매장이 늘고 있다. 광고선전비도 45억원 정도로 가맹점 지원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가맹점 폐점도 최근 3년 동안 8개에 불과해 매우 높은 점수를 받았다.

매출·이익률·광고지원비 등서 높은 평가
관리 충실도, 재무안정성에선 아쉬운 평가

서브웨이 관계자는 “가맹점에서 매출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본사에 들어오는 매출도 없다”며 가맹점과의 상생을 강조했다. 또 “신선한 샌드위치는 신선한 빵에서 시작된다는 철학으로 매일 최상의 샌드위치 빵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브웨이의 샐러드 보울은 95% 재생 용기로 만들어졌으며, 매장 내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나가고 있다”며 “써브웨이는 작은 부분이라도 놓치지 않고 환경을 늘 생각하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여러 평가 항목 중 관리 충실도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가 나왔다. 또 재무안정성에서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 항목들에 대한 점수도 다른 프랜차이즈에 비해서는 많이 낮은 편이 아니기에 상대적으로 아쉽다고 이해하면 되겠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서브웨이는 직원 및 매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어떤 항목이 어떤 이유에서 점수가 낮게 나온 것인지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없어 별도의 입장 표명은 어렵다”고 밝혔다.

외식업 전문가는 “서브웨이는 독보적인 존재였으나 최근 들어 베트남 ‘반미’ 등 유사 경쟁사가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이들은 저가창업을 강조한다”면서 “창업자는 브랜드 가치에 대한 확인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쁜 직장인, 식사와 간식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어 이 업종은 매력적”이라고 전망했다.

서브웨이 가맹점을 찹업하기 위해서는 가맹비 1100만원, 장비 및 기자재 등 기타비용 3억820만원 등 약 3억1920만원의 자금이 필요하다. 여기에 유동인구가 많은 번화가 1층에 주로 위치하기 때문에 점포 임대에 드는 비용까지 합하면 5억원 전후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샌드위치는 20~30대와 직장인들이 즐겨 찾는 음식이다. 아침을 거른 채 출근하는 오피스족은 줄지 않을 것이고, 저렴한 가격으로 간단하게 한 끼를 해결하고자 하는 수요 또한 여전할 것으로 보여 관련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서브웨이의 경우 가맹본부에게 인력관리 노하우와 각종 서비스에 대한 교육과 업데이트 프로그램이 잘 진행되는지, 또 물품 수급이 원활한지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또한 식재료와 로열티, 광고분담금 등이 차지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충분한 매출이 나오지 않을 경우 가맹점의 수익성이 악화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