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29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29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19.07.29 09:54
  • 호수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환
남·1975년 2월28일 인시생

문> 오랜 고생 끝에 가까스로 사업에 성공해 집도 사고 꿈을 키워가던 중 뜻밖의 암 선고를 받았습니다. 처자식 걱정에 앞이 캄캄합니다.

답> 수명과 질병은 별개로 어떠한 병이라도 수명을 이기지는 못합니다. 지금은 절망적이나 귀하의 수명은 아직 저물지 않았습니다. 올해 6월 최후의 위기를 넘기고 기적을 체험하게 됩니다. 운이 호전기여서 전문의의 도움으로 올해 후반에는 예전의 모습을 찾게 됩니다. 이번 병마는 후천운의 영향으로 지나친 음주와 신경 과다 소모 등 후천관리가 소홀해 생긴 것입니다. 장수할 수명은 아니나 회갑까지는 살 수 있습니다. 사업은 계속 진행되며 동업자와의 유대도 계속됩니다. 올해 주거지를 옮기면 불운을 씻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8월에 움직이되 남쪽은 피하세요.

 

안현정
여·1977년 8월19일 오시생

문> 지금까지 독신을 고집해오던 중 1978년 8월생인 남자의 적극적인 청혼에 마음이 많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사실 외로움이 너무 커져 이제는 독신에 자신이 없습니다.

답> 아주 좋은 인연입니다. 귀하의 독신 주장은 이제 곧 무너집니다. 시간을 끌면 손실만 커집니다. 좋은 인연을 만난 것도 운명의 선물이며 비켜갈 수 없는 행운의 선물입니다. 상대 역시 초혼으로 지금까지 인연을 만나지 못한 점이나 학문에 대한 관심도 등이 귀하와 많이 닮아 있습니다. 상대는 전임 교수직에 정착했지만 앞으로 해외로 진출해 더 큰 꿈을 이루게 됩니다. 바로 2019년이 그 시작이 됩니다. 둘의 만남은 상생과 합이 고루 잘 갖추어져 안전과 성장이 함께 이루어지기에 즐거움과 행복이 만연하게 됩니다. 

 

황기운
남·1979년 4월26일 오시생

문> 1981년 2월생인 아내와 열심히 장사해 집도 장만하는 등 경제적인 여유를 갖게 됐습니다. 그런데 뜻밖에 아내가 방탕한 생활로 가출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답답합니다.

답> 지금 두 분의 인연은 한계에 다다랐습니다. 헤어지는 것은 이제 시간 문제이며, 일시적 악운이 아니라 숙명적 조건이니 체념하고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제 각자의 길을 갈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부인은 일부종사를 하지 못하는 운명입니다. 부인은 내운이 박복해 안정이나 경제 여건이 좋아지면 자신을 해치는 이상한 행동을 하기 때문에 불행이 계속됩니다. 이제 재혼으로 마음의 상처를 다스리고 새 인생을 시작하세요. 배우자는 돼지띠 중에 있습니다. 단 1월생은 피하세요.

 

박선옥
여·1984년 3월8일 해시생

문> 지금 웨딩사업 상담 매니저로 일하고 있습니다만, 이제는 나이도 있고 천직을 찾고 싶습니다. 또 결혼도 하고 싶은데, 아직까지 저의 마음을 열어줄 상대가 없습니다.  

답> 일단은 지금의 직장을 잘 지키고 미래를 여유 있게 준비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세요. 메이크업과 사진 사업을 함께 진행하게 되면 둘 다 성공하게 됩니다. 앞으로 2년이 평생 성공을 만드는 중요한 시기가 됩니다. 쉽게 포기하고 끈기가 없는 성격과 한 곳에 집중하지 못해 늘 끝을 맺지 못하는 점에 주의하세요. 지금부터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때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많은 행운이 찾아와 귀하를 적극적으로 돕습니다. 귀하의 연분은 개띠나 한 살 연하인 소띠 중에 있습니다. 단 2월생은 피하세요. 지인의 소개나 중매로 만나게 되며 결혼은 내년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