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3배 받고 전직?
연봉 3배 받고 전직?
  •  
  • 승인 2019.07.29 09:20
  • 호수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봉 3배 받고 전직?

업계서 기자로서 이름을 알리게 된 A씨는 대기업 홍보팀의 오퍼를 받았다고.

20대 중반부터 기자 커리어를 쌓았던 A씨는 메이저 언론사를 노크할 만큼 능력을 인정받은 상태.

A씨를 눈여겨본 대기업 홍보팀은 공석이 생기자, A씨에게 평소 받던 연봉의 3배를 제의했음.

기자의 꿈을 가졌던 A씨는 고민에 빠졌다고.

 

갈라지는 우정

모 의원이 다음 총선에 출마할 지역구를 찾음.

그는 비례대표.

이 지역 다른 의원이 다른 당으로 이동하면서 낙점.

현 의원은 현재 지역서 열심히 민심 다지기를 하고 있다고.

다음 총선도 같은 지역 후보로 출마할 예정.

흥미로운 점은 두 사람이 가까운 사이라는 점.

정치권에선 두 사람의 대결을 벌써부터 흥미롭게 바라보는 중.

 

욕부터 먹는 ‘일맥’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크게 일면서 마트 현장에선 일본 맥주를 대량 진열해도 전혀 팔리지 않는다고.

최근엔 진열 자체만으로도 고객들이 크게 항의를 해 일본 맥주가 매대 구석으로 밀림.

일본 맥주를 창고에서 꺼내지도 못하는 상황이라 관계자는 일본 맥주가 마트 창고서 썩어 버려질까 걱정이 크다고.

 

빨갱이로 찍힌 대기업 회장님

재계서 대기업 A 회장이 ‘빨갱이’로 찍힘.

이번 정부 기조에 적극 동참하면서 그동안 재벌가서 볼 수 없었던 진보적인 행보를 보인 탓.

최근에도 SNS 등을 통해 일본 문제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해 언론의 큰 주목받았음.

A 회장의 이런 행보 탓에 정부 때문에 기업 못 하겠다는 재벌 회장님들이 할 말을 잃었다는 후문. 

 

호텔과 문화센터

백화점과 마트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문화센터가 최근 호텔 속으로 들어오고 있다는 소식.

커피나 와인 등의 원데이클래스부터 요리, 서핑 같은 체험형 프로그램까지 다양한 강좌가 호텔서 열리고 있다고.

호텔이 문화센터에 주목하는 이유는 연중 상시로 문턱을 낮추고, 비투숙객에게도 호텔 문을 열어 단골을 만들겠다는 판단에서라고 함.

문화센터를 이용하면서 호텔과 친밀도를 높인 고객은 재방문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라고 함.

 

“팬들은 다 알고 있다”

많은 연예인들이 SNS를 두 개 운영함.

공개 계정과 비공계 계정.

일반적으로 비공개 계정은 연애 용도로 쓰는 게 대부분.

연예인들은 팬들이 전혀 모를 거라고 생각하지만 다들 쉬쉬할 뿐이라는 게 정설.

아이돌 A의 경우 일부만 알고 있던 비공개 계정이 팬들의 탈덕 러시가 이어지면서 공개되기도.

소속사에서는 아이돌의 SNS 계정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고.

 

일보단 게임이지∼

점심시간과 출장을 이용해 게임을 즐기는 직장인 A씨.

A씨는 게임을 하기 위해 혼자 점심을 해결.

회사와 꽤 먼 곳에서 간단히 식사를 마친 뒤 곧장 PC방으로 향하는 식.

회사 복귀가 늦어지는 날이 다반사지만, A씨는 매번 “약속이 있었다”며 둘러댄다고.

출장이 있는 날에는 A씨의 얼굴에 웃음꽃이 핀다고.

A씨는 새벽같이 출발해 PC방서 게임을 즐기다 출장 업무를 마치고, 다시 PC방으로 향한다고. 출장지에선 눈치 볼 일이 없어 출장을 좋아한다는 전언.

 

돈값 못한 홍보

프랜차이즈 업체의 황당한 실수가 회자.

이 업체는 비싼 돈을 들여 유명 걸그룹을 전속모델로 발탁.

이후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는데, 이 과정서 착오가 발생.

포장지에 홍보 문구를 넣으면서 모델 걸그룹의 노래가 아닌 다른 걸그룹의 노랫말을 인용.

오타도 두 군데나 발견돼 망신을 당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