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몰랐던 일본 브랜드
우리가 몰랐던 일본 브랜드
  • 구동환 기자
  • 승인 2019.07.22 11:59
  • 호수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인줄 알았는데 일본꺼? 

[일요시사 취재1팀] 구동환 기자 =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와 맞물려 브랜드 불매운동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우리나라서 놓치기 쉬운 일본 브랜드에 대해 <일요시사>가 살펴봤다. 
 

우리나라서 가장 잘 팔렸던 일본 브랜드 중 하나를 꼽으라면 SPA브랜드 유니클로다. 이번 불매운동으로 인해 피해를 막심하게 봤다. 지난 18일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유니클로의 매출 규모가 전년 대비 30%가량 감소했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국내 소비자들의 일본 불매운동 여파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 브랜드가?

올해 초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8년 회계연도(2017년 9월~2018년 8월) 기준 에프알엘코리아는 매출액 1조3731억9500만원 및 영업이익 2344억4400만원에 영업이익률은 17.1%를 기록했다.

최근 3년간 에프알엘코리아의 영업이익률은 2016년 9.1%, 2017년 14.3%, 2018년 17.1% 등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지만 이번 불매운동으로 호조를 이어가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에프알엘코리아 만큼이나 긴장해야 해야 할 의류 브랜드가 있다면 스포츠 브랜드 데상트다. 데상트는 1953년 일본서 설립된 브랜드로, 한국법인인 데상트코리아는 골프웨어인 먼싱웨어와 영 골프 브랜드인 르꼬끄 골프를 국내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데상트코리아가 운영하는 곳으로 데상트, 데상트골프, 르꼬끄스포르티브, 르꼬끄골프, 먼싱웨어, 엄브로 등이 있다. 데상트코리아는 국내 시장 진출 이래 16년 연속 매출 성장을 호조를 이어갔다. 또 한국프로야구(KBO) LG 트윈스와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 유니폼의 킷 스폰서기도 하다.

프랑스 브랜드로 오해할 수 있는 ‘꼼데가르송’도 일본 브랜드다. 1969년 일본 디자이너가 프랑스어로 ‘소년들처럼(like boys)’이라는 뜻으로 꼼데가르송을 만들었다. 빨간 하트에 눈이 그려져 있는 로고로 유명한 꼼데가르송의 마크는 동료 디자이너가 봉투에 낙서한 것을 보고 디자인에 차용하기 시작했다.

일본 브랜드로 아사히, 삿포로 등이 유명하지만, 다른 수입 맥주 중에도 일본 브랜드가 숨어있다. 아사히 맥주가 한 체코의 필스너 우르켈과 코젤, 영국의 머드쉐이크가 있다. 코젤 홈페이지에는 ‘2016 Asahi CE & Europe Services s.r.o. All rights reserved’라고 명시돼있어 판권소유가 아사히 맥주인 것을 알 수 있다.

맥주뿐 아니라 한국에 진출한 일본계 제약사는 한국오츠카제약, 한국다케다제약, 한국아스텔라스제약, 한국에자이 등 10여곳이 있다.

일본계 제약회사 10곳 국내서 활동
현지서 대박 친 달걀… 한국서 탄생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지난해 일본으로부터 9억2796만달러(한화 1조936억86만원) 어치의 의약품을 수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오츠카제약 주식회사는 1982년 설립한 대한민국의 외자계 제약 업체다. 소화성 궤양 치료제인 ‘무코스타’, 조현병 치료제인 ‘아빌리파이’, 남성용 스킨케어인 ‘우르오스' 등을 수입해 양산하는 기업이다. 한국다케다제약은 감기약 ‘화이투벤’, 구내염약 ‘알보칠’, 비타민 ‘액티넘’, 위장약인 '카베진 코와S’가 있다. 

일상생활서 쉽게 파는 음식에도 일본브랜드가 숨어있다. 2017년 편의점 냉장식품 판매 1위를 기록한 감동란이다. 삶은 달걀인 감동란은 편의점뿐 아니라 백화점, 대형마트 등과 각종 온라인몰서도 높은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다.

타카오카 마루카네 대표는 껍질이 붙어 있는 달걀에 소금의 짠맛을 적절히 넣을 수 있는 연구해 특별한 삶은 달걀을 개발했다. 그 달걀은 1972년부터 40년간 일본에 꾸준한 인기를 받았다. 

2010년 이종현 마루카네코리아 상무는 마루카네의 삶은 달걀을 맛보고 감동적인 느낌을 받아 타카오카 대표를 설득한다. 결국 2012년 한일합작회사인 마루카네코리아가 설립되며 한국에 첫발을 내디뎠다. 2013년 국내 시판에 나선 감동란은 출시 이후 월평균 90만개가량이 팔릴 정도로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고체카레로 유명한 골든커리도 일본 기업 S&B서 만들었다. 

생활용품 기업 라이온의 때가 쏙 비트, 아이깨끗해, 참그린 세제 등도 일본 기업서 만든 제품이다. 이들 브랜드의 출발은 CJ제일제당이었다. 2004년 CJ제일제당의 구조조정으로 떨어져 나왔고 일본 라이온그룹과 설립한 ‘CJ라이온’ 소속으로 변경됐다. 

처음에는 CJ가 CJ라이온의 지분 19%를 보유했지만, 현재는 일본 라이온에 전량 매각한 상태다. CJ라이온은 2017년부터 사명을 라이온코리아로 변경했다. 때가 쏙 비트와 참그린 세제 등은 출발은 국산이었지만 현재는 일본 브랜드가 된 셈이다.

언제부터?

구몬은 교원구몬이 일본 구몬과 사용권 계약을 맺고 국내서 학습지 사업을 운영 중이다. 교원구몬이 일본 구몬에 로열티를 지급하는 구조다. 교원구몬은 주식회사 교원을 최대 주주로 100% 한국서 지분을 갖고 있다. 최근 일본불매운동 점점 뜨거워지면서 노노재팬 닷컴이 네티즌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사이트에선 일본 브랜드를 소개하면서 대체상품까지 제공하고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