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급’ 우울증 주의보
장마철 ‘급’ 우울증 주의보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7.23 10:59
  • 호수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와 함께 찾아오는 ‘마음의 감기’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날씨는 인간의 기분에 큰 영향을 미친다. 흔히 가을을 탄다’ ‘봄을 탄다등과 같은 말을 하는데, 이는 계절이 바뀔 때 실제 인간이 느끼는 변화다. 장마철 역시 마찬가지다. <일요시사>가 장마철 우울증에 대해 알아봤다.
 

▲ 본 사진은 특정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 본 사진은 특정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우울증은 마음의 감기로 불린다. 실제 감기에 걸렸을 때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고 약을 먹듯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면 나을 수 있다. 하지만 한국 사회서 우울증을 바라보는 시각은 여전히 싸늘한 편이다.

날씨에 따라

지난 16일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정두언 전 의원이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불과 몇 시간 전까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터라 대중은 큰 충격에 빠졌다. 특히 정 전 의원이 오랫동안 우울증을 앓아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안타까움은 배가 됐다.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배우 전미선의 비보가 날아들었다. 공연을 앞두고 지방에 머무르고 있던 전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이었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있던 전씨의 사망 소식에 대중은 물론, 동료 연예인들은 큰 슬픔에 잠겼다. 전씨 역시 생전에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일상생활을 하면서 누구나 우울감을 느낄 수 있다. 우울증은 지속성과 빈도에 있어서 일반적인 우울감과는 다르다. 정신의학서 말하는 우울증은 생각의 내용, 사고 과정, 동기, 의욕, 관심, 행동, 수면, 신체활동 등 전반적인 정신기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이 같은 증상이 하루 종일 매일같이 나타나는 경우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계절성 우울증 일종
일조량 부족이 원인

2017년 기준 우울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68만명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587860명이었던 우울증 환자는 2013584910, 2014584949명이었다가 2015604370명으로 늘었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불과 5년 새 16%가량 증가한 수치다.

우울증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2017년 통계에 따르면 남성은 225840, 여성은 454920명으로 2배 이상 많았다. 박재섭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여성들은 육아와 직장생활의 병행, 시부모님과의 갈등, 남성 중심 사회서의 생활 등으로 사회, 가정적인 측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경험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우울증 환자의 비율도 높았다. 연령별 우울증 진료인원은 70대서 166000명으로 24.4%를 차지했다. 60대가 122000(17.9%), 50대가 118000(17.3%) 등의 순이었다.

박 교수는 경제력 상실, 신체기능 저하, 각종 내외과적 질환, 사별과 같은 생활사건 등을 노인 우울증의 증가 원인으로 생각할 수 있다최근 가족제도 변화에 따른 독거노인의 증가와 가족 내 갈등 증가, 노인에 대한 부정적인 고정관념이나 편견이 늘어나는 사회 분위기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정두언 전 자유한국당 의원
▲ 정두언 전 자유한국당 의원

20대 우울증 환자의 수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20대 우울증 환자는 98434명으로 2012(52793)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났다. 같은 기간 다른 연령대의 우울증 환자 증가율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였다.

세대별 증가율은 1039%, 3025%, 4013%, 502% 등이었다.

전문가들은 취업 스트레스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이정석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기질적으로 스트레스에 취약한 사람이 심각한 스트레스 요인에 장기간 노출됐을 때 우울증이 발병하기 쉽다”며 최근 20대 환자들은 학업과 대인관계는 물론, 취업난으로 인해 우울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우울증에 영향을 주는 심리·사회적 스트레스 요인은 너무나 다양하다. 날씨의 변화가 우울증을 야기하기도 하고, 계절의 흐름에 따라 우울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 같은 종류의 우울증은 계절을 탄다고 해서 계절성 우울증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가장 많은 형태는 겨울철 우울증이다. 가을과 겨울에 우울감과 무기력증이 나타나는 등 증상이 악화되다가 봄과 여름이 되면 괜찮아지는 유형이다. 매년 봄과 여름이면 우울한 증상이 심해졌다가 가을이 오면 나아지는 봄철 우울증, 여름철 우울증도 있다. 계절성 우울증 환자의 80% 이상이 여성이다.

식욕 늘고 잠도 늘어
실내 최대한 밝게 해야

장마철에도 우울증 환자가 많아진다. 장마가 시작되면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불쾌지수가 높아진다. 이런 불쾌감을 넘어서 우울한 기분까지 느끼는 경우가 있는데, 바로 장마철 우울증이다. 일반 우울증은 식욕이 떨어지고 불면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반해, 장마철 우울증은 식욕이 증가하면서 잠을 많이 잔다는 특징이 있다.

우울증은 일조량과 관계가 있다. 정확하게는 일조량에 따른 호르몬 변화가 원인이다. 실제 7월은 겨울을 제외하면 1년 중 일조량이 가장 낮은 시기다. 여름이지만 장마 전선 때문에 비구름이 생겨서 햇빛을 가리는 날이 많기 때문이다.

호르몬 중에는 눈에 들어오는 빛의 양에 따라 분비량이 조절되는 멜라토닌과 세로토닌이 있다. 멜라토닌은 어두울 때 많이 분비되며 우리 몸을 졸린 상태로 만든다. 반면 세로토닌은 빛을 받으면 증가하고 행복감을 느끼게 한다.
 

▲ 본 사진은 특정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 본 사진은 특정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장마철에는 흐리고 비 오는 날씨가 이어진다. 일조량이 적어 눈에 들어오는 빛이 줄어들면서 멜라토닌 분비가 증가하고, 세로토닌 분비가 줄어들면서 우울감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장마철 우울증은 자연적으로 호전되지만 매년 증상이 반복될 경우 만성 우울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 그럴 땐 병원을 찾아 적절한 조치를 받아야 한다.

장마철에는 일상서 수면시간을 조절해 신체리듬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날 취침 시간과 관계없이 기상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실내는 최대한 밝게 유지하고 안에서 할 수 있는 가벼운 스트레칭을 반복하는 것도 숙면과 장마철 우울증 극복에 도움이 된다.

만성 조심

특히 해가 뜨지 않는 아침에 형광등이나 스탠드 등을 이용해 빛을 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일조량이 부족해서 생기는 우울감인 만큼 장마철이라 할지라도 해가 날 때마다 외출을 하는 게 좋다. 규칙적인 식사는 필수이지만, 장마철 우울증의 경우 식욕이 늘어나기 때문에 과식은 피해야 한다.


<jsja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말 못할 어려운 고민 있다면…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이나 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