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초대석> 이종태 한보협 신임 회장
<일요초대석> 이종태 한보협 신임 회장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9.07.19 13:21
  • 호수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팀으로 총선까지!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한보협에 젊은 바람이 불고 있다. 이종태 신임 회장은 단독후보로 나서 제29대 한보협 회장에 올랐다. 30년을 자랑하는 한보협 역사에서 그는 최연소 회장이다. 이 회장이 그리는 한보협은 어떤 모습일까.

▲ 최연소 회장이 된 자유한국당보좌진협의회 이종태 신임 회장
▲ 최연소 회장이 된 자유한국당보좌진협의회 이종태 신임 회장

자유한국당보좌진협의회(이하 한보협)는 30년 전 보좌관들의 모임으로 시작해 현재 국회 내 가장 큰 단체로 성장했다. 지난 4일 당선된 이종태 신임 회장은 내년 이맘때까지 이러한 한보협을 이끌어가는 중책을 안게 됐다. 78년생인 그는 이제 마흔을 갓 넘겼지만, 경력은 어느 보좌관 못지않다. 17대 국회부터 인턴으로 시작해 차근차근 경력을 쌓은 그는 어느덧 보좌진의 최고 직급이라고 할 수 있는 보좌관까지 올랐다. <일요시사>는 ‘한(보협)팀’을 외치는 이 신임 회장을 만나 자세한 구상을 들어봤다.

다음은 이 회장과의 일문일답.

-당선 소감부터.
▲부족하지만, 많은 지원과 성원을 보내준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보좌진분들에게 감사드린다. 1년 동안 봉사한다는 자세로 열심히 하겠다.

-보좌진으로 일한 지 몇 년이 됐나.
▲횟수로 따지면 11년 차다. 인턴을 포함하면 12년 차다.

-보좌진이라는 직업을 청년들에게 추천할 만하다고 생각하는지.
▲정외과(정치외교학과)나 법대를 나온 후배들이 보좌진을 많이 희망한다. 그외 정치에 관심 없는 사람들에게는 힘든 직업이다. 잦은 야근도 있지만, 직업의 안정성이 떨어진다. 인턴 때부터 친구들과 한 얘기가 국가를 개혁하고 변화를 준다는 사명감이 없으면 보좌진으로 일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국회의원을 보좌하는 역할이지만, 법안을 의원과 함께 대표발의해 통과시키고, 그럼으로써 사회 변화가 일어날 때면 자부심을 느낀다. 이런 점이 있어서 열심히 일하는 것 같다. 힘든 직업은 맞다.

-보좌진으로서의 신조가 있다면?
▲봉사하는 자세다. 나 스스로 봉사를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 같다. 검사에게 임용 선서가 있듯, “보좌진을 하게 되면 국민과 나라에 봉사한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후배들에게 자주 말한다. 그래서 신조는 국민에 대한 봉사다.

-가장 존경하는 인물은?
▲원희룡 제주도지사다. 최근에도 만나 뵙고 왔다. 지난 4일이 선거였는데 선거 끝나자마자 지사님이 연락을 주셔서 축하한다고 그러시더라. 초대를 받아 6∼7일 동안 제주도를 갔다 왔다.

-원 지사가 어떤 말을 해주던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활동하라고 말씀하셨다. 

12년 차 베테랑, 인턴부터…
보좌진 비례대표 공천 추진


-보좌진 중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대표적으로 여의도 대나무숲에서 어려움을 토로하는 보좌진을 많이 볼 수 있는데, 혹시 그곳의 의견도 수렴해서 한보협을 이끌어갈 생각인지.
▲실제로도 그곳의 의견을 수렴한 사례가 있다. 한날 버스 운행 시간이 너무 빠르다는 의견이 대나무숲에 올라왔다. 그래서 내가 운영위에 전화해 버스 노선을 조정했으면 좋겠다고 건의했고 반영이 됐다.

8급 보좌진을 신설한 일도 대나무숲에서 의견을 받아 이루어진 일이다. 이전에는 인턴이 2명이었는데, 24개월까지 근무하면 더 이상 근무를 못하도록 하는 규정이 있었다. 문재인정권 들어 비정규직들을 대거 정규직화시키고 있지만, 국회는 사각지대라는 의견이 대나무숲에 올라와 있더라. 그래서 당 지도부, 민보협(민주당보좌진협의회)과 논의하고, 국회의원들 모두 찾아뵙고 해서 8급을 신설했다. 그때도 시작은 대나무숲이었다.

-앞으로도 대나무숲의 의견을 적극 수용할 생각인지.
▲그렇다. 당연한 말이다.

-내년이면 21대 총선이 열린다. 이와 관련해 추진하고 있는 일은?
▲역대 회장들이나 경력이 오래된 보좌진들이 비례대표 공천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생각이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보좌진들에게 그런 기회를 주고 있다. 그러나 한국당에는 그런 선례가 없다. 한보협 지도부를 꾸리면 당대표, 원내대표, 사무총장을 예방한다. 그때 첫 번째로 제안할 것이 바로 그 내용이다. 비례대표 공천 내지는 공천을 할 때 문을 많이 열어달라, 당 지도부에 이렇게 말씀드리려한다.

-가능성은?
▲단번에 당선권 안으로 순번이 들어가기는 힘들 것이다. 우리끼리도 그렇게 얘기한다. 당의 입장도 있지 않나. 그리고 당직자와의 관계도 생각해야 한다. 하지만 비례대표 순번에 들어가는 것 자체가 상징성이 있는 일이고, 모든 보좌진들의 바람이다.

-‘워라밸 한보협’을 약속했다. 그러나 워라밸을 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 
▲‘시작은 하자’라고 생각했다. 우리도 행동으로 옮기자. 나도 평일에는 아침 6시에 일어나 해가 져서도 일한다. 그러나 주말에는 당연히 가족과 온전히 시간을 보낸다. 내가 그렇게 생활해왔으니 다른 보좌진들도 그렇게 생활할 수 있게 하자는 취지에서 공약으로 넣었다. 주말이 있는 삶이다. 그외에도 보좌진들에게 작지만 기쁨을 주기 위해 공연도 기획하고 럭키데이라는 경품 추첨도 하고 있다. 이를 점차 확대해나가는 방향으로 가겠다. 

-13년 전과 지금의 가장 큰 변화는?
▲한보협이 젊어진 것이다. 내가 한보협의 최연소 회장이다.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이 110명이니, 보좌관은 총 220명이다. 그중 내 또래가 30명 정도 된다. 나보다 어린 친구까지 합하면 50명이 채 안 된다. 보좌관 중에서 내 나이는 어린 축에 속한다. 그래서 이번 지도부도 젊고 역동적인 친구들로 꾸리려 한다. 지금도 영입을 위해 국회를 분주히 돌아다니고 있다. 기대해달라.


[이종태는?]

▲대일외국어고 일본어과 졸업
▲경희대 법학 석사
▲전 여의도연구원 정책자문위 국회아젠다분과 간사
▲현 송희경의원실 보좌관
▲제27대 한보협 사무총장
▲제28대 한보협 부회장
▲제29대 한보협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