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무시해?” 친구 17시간 감금
“날 무시해?” 친구 17시간 감금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07.19 09:20
  • 호수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친구를 감금한 뒤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지난 13일 공동감금 및 공갈 등의 혐의로 A, B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 둘은 공범 2명과 함께 지난 12일 오전 9시30분부터 다음 날 오후 2시35분까지 경기도 파주시와 광주 일대를 오간 차량과 광주 북구 모 원룸에서 C씨를 약 17시간 감금한 혐의다.

이들은 C씨를 구타하고 운동복과 스마트폰 유심칩을 빼앗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C씨가 자신을 무시하며 욕설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C씨는 원룸에서 와이파이로 채팅앱을 실행하여 다른 친구에게 감금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달아난 공범 2명의 뒤를 쫓고 있으며, 이 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