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사람 무는 개
<와글와글 NET세상> 사람 무는 개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7.15 10:22
  • 호수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를 사냥감으로…그냥 둬? 말아?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사람 무는 개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개물림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3년간 개에 물려 병원 치료를 받은 사람은 6800여명. 하루 6명꼴로 개물림 사고를 당한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려견 관리에 대한 견주들의 인식은 여전히 낮은 상황. 사람을 문 개들은 대부분 목줄이 풀린 상태였기 때문. 최근 잇단 ‘폭스테리어’ 사고만 봐도 그렇다.

견주 책임

지난달 21일 경기 용인의 한 아파트서 폭스테리어가 33개월 여자아이를 물어 다치게 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견주 송모씨는 자신이 키우는 폭스테리어의 목줄을 잡고 있었지만, 목줄이 늘어나는 바람에 폭스테리어는 3세인 B양의 허벅지를 물어 다치게 했다. 

당시 폭스테리어는 입마개를 하지 않고 있었다. 이 폭스테리어는 지난 1월 같은 아파트에 사는 12세 아이의 성기를 물어 다치게 한 적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5월 부산서 폭스테리어가 초등학생들을 공격한 일도 뒤늦게 드러났다.

한 언론에 따르면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서 나온 폭스테리어가 지나가던 초등학생 3명에게 달려들어 이 중 2명이 다쳤다. 1명은 엉덩이 부분을, 도망치던 다른 1명은 무릎을 물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었다. 

이 아이들은 지금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이 개 역시 목줄은커녕 입마개도 하지 않은 상태였다. 영국 원산의 애완견인 폭스테리어는 약 40cm 내외의 사냥개로, 여우 사냥에 쓰이면서 ‘폭스테리어’란 이름이 붙었다.

그만큼 예민한 감각과 민첩한 행동이 특징. 쉽게 흥분하고, 흥분하면 잘 가라앉지 않는 종으로 알려졌다. 폭스테리어의 공격성을 두고선 전문가들도 의견이 나뉜다. ‘개통령’으로 유명한 강형욱 훈련사는 “분명히 이 개를 놓치면 아마 아이를 사냥할 것”이라며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안락사를 하는 게 옳다”고 경고했다.

반면 반려동물 행동 전문가인 설채현 수의사는 “호르몬성 질환이 있다거나 정신질환이 있을 때도 공격성을 보일 수 있다”며 해법으로 약물치료를 제시했다.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잇단 개물림 사고…대책은 없나
안락사? 약물치료? 의견 갈라져

‘사람을 무는 개는 무조건 안락사를 법제화해야 합니다. 어디 개 따위가 사람을 해코지합니까?’<smjm****> ‘개한테 물리면 그 트라우마는 평생 간다. 견주들도 눈이 뒤집힌 개한테 가족이 물려 뜯겨봐야 각성이 되지’<twin****> ‘이래서 개판이라는 거야. 남한테 피해 주고도 아무런 가책도 못 느끼는…’<ennd****>
‘어렸을 때 개한테 팔, 허벅지, 종아리를 살점이 떨어지도록 물린 적이 있다. 주변에 어른이 없었다면 죽었을지도 모른다. 

그 이후로 동물에 대한 애정을 느껴본 적이 없고, 두려움뿐인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 애완견이 많아진 요즘, 우리 개는 괜찮다고 안일하게 생각하는 견주들을 보고 있자면 정말 화가 나고 힘들다. 제발 법 좀 강화됐으면 좋겠다’<ksmd****> ‘아파트에선 못 키우게 하자’<were****> ‘먼저 덤비고 달려드는 개는 발로 걷어차도 동물학대 아닌 거지? 정당방위?’<blac****> ‘관리 못 할 거면 키우지 마세요’<qm45****>
 

‘살인견으로 키워버린 견주가 약물치료라고 제대로 할까? 제2, 제3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을 거라고 장담할 수 있나?’<slow****>

‘사람 하나 제대로 물려서 죽어야 안락사시킬 거냐? 도대체 얼마나 더 물려야 돼?’<sdjm****> ‘나도 개를 키우는 사람이지만 개는 개일 뿐 사람을 공격하는 개와는 절대 공존할 수 없습니다’<jsle****> ‘이미 사고 친 경력이 있는 개를 그대로 방치한 견주를 보고 강형욱은 사실적인 조언을 한 거고, 수의사는 이상적인 이야기 만 하는 거고…’<edc1****> ‘전문가들도 각기 다른 분야서 의견을 내놓았을 뿐 틀린 말은 아니다’<5416****>

‘주인을 벌해야지. 안락사가 답은 아닌 듯’<thsw****> ‘동물도 함께한 세월이면 가족이 됩니다. 문제행동은 반드시 교정돼야 하고 안락사는 마지막 수단이 되어야 합니다’<ddk1****> ‘견주의 잘못이 아니라는 게 아니다. 많이 잘못했다. 다만 신중함이 필요하다’<dm28****> ‘약물치료 의견에 공감합니다. 생명의 죽음에 대해서 저울질하고 싶지 않고 신중했으면 합니다’<geig****>

‘왜 이렇게 죽이는 것으로 해결하려는 것인지. 그런다고 뭐가 달라지나요? 근본적인 해결점을 찾아야죠’<good****> ‘훈련사는 훈련해도 나아질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고, 수의사는 병이 있음을 판단해 나온 말이니 둘 다 틀린 말은 아니다. 강아지를 사랑하는 마음은 같고. 멋지다’<woyo****>

공존의 길은?

‘무조건 개와 주인의 잘못입니다. 앞으로 더 많은 반려견과 반려인들의 교육이 필요합니다. 좀 더 나은 공존을 위해 충분히 논의하고 노력해야 하는 문제입니다’<kk77****>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개물림 사고 얼마나?

개물림 사고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개물림 사고로 인한 신고 접수는 2016년 1019건, 2017년 1046건, 2018년 1962건으로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물림 사고로 병원을 찾은 환자도 늘었다.

서울대병원 응급의 학과 박중완·김도균 교수팀의 조사 결과에 의하면, 인구 1000명당 개에 물려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는 2011년 5.6명에서 2016년 7.6명으로 증가했다. 이 기간 개에게 물려 응급실을 찾은 환자 중 4.9%는 중상 환자로 분류됐다.

동물보호법 제13조(등록대상동물의 관리 등)에 따르면 ‘소유자는 등록대상동물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 목줄 등 안전조치를 해야 한다’고 명시돼있다.

이를 위반하면 1차 20만원, 2차 30만원, 3차례 적발 시 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