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량 가맹본부 잘 고르는 법
우량 가맹본부 잘 고르는 법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07.15 09:56
  • 호수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맹점 성공은 직영점에 달렸다?

창업 업종선택의 3요소는 안정성, 수익성, 성장성이다. 특히 생계형 창업자라면 요즘처럼 극심한 불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안정적인 수익이 보장되는 업종을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다. 아울러 트렌드 변화가 너무도 빠른 국내 자영업 시장에서 성장성까지 보장되는 업종을 고른다면, 더 없이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장사의 신이 아니고서야 이러한 세 가지 요소를 모두 충족하는 업종을 골라 성공적으로 운영해나가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고객의 니즈 또한 점점 더 까다로워지고 있다. 이제 한국의 자영업 시장은 철인이라도 해결할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시장이 됐고, 집단지성만이 그나마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 바로 집단지성을 보유한 우량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그 대안이다. 

집단지성

창업 희망자는 연구개발, 마케팅, 고객관리, 운영전략 등을 확실히 교육하고 지원하는 프랜차이즈를 선택하여 창업을 해야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다. 특히 초보자는 ‘나는 잘할 수 있다’는 막연한 자신감을 버려야 한다. 국내 창업시장 환경이 너무나 어렵기 때문에 그러한 자만심은 큰 화를 불러올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는 집단지성을 보유한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창업을 하는 것이 유리하다. 우량 프랜차이즈 본사를 고르는 방법을 살펴본다.

프랜차이즈 사업은 ‘시스템 사업’이라 불린다. 가맹본부는 단순히 물류나 상품만이 아니라, 점포 운영에 필요한 모든 경영 노하우를 가맹점에 제공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사업 운영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는 가맹본부를 선택해야 한다.

프랜차이즈 본사의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해서는 사업운영에 필요한 매뉴얼, 즉 본사운영 매뉴얼, 제조·배송 매뉴얼, 가맹점 관리·감독 매뉴얼, 가맹점 교육·지원 매뉴얼 등이 얼마나 잘 갖춰져 있는지를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극심한 불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안정적인 수익 보장 업종 선택

글로벌 프랜차이즈 기업인 ‘맥도널드’는 햄버거 빵과 패티의 두께, 매장 카운터의 높이에서부터 매장 청소 시간, 사용해야 하는 청소도구 등 세세한 부분까지 모두 매뉴얼로 만들어 활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우량 프랜차이즈 본사를 고르기 위해서는 이러한 매뉴얼들이 꼼꼼하게 만들어져 있는지, 그리고 실제 매뉴얼대로 운영되고 있는지를 살펴야 한다. 

또한 물류 시스템도 중요하다. 직접 물류든 제3자 물류든 물류시스템을 갖추고 있어야 가맹본부가 유통 상품의 노하우를 터득할 수 있고, 향후 가맹점이 확산됐을 때 원활한 상품 공급이 가능해진다. 

가맹본부의 속을 들여다보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가맹본부와 가맹점 간의 관계를 살펴보는 것이다. 가맹점과의 관계에서는 슈퍼바이저가 큰 역할을 한다. 슈퍼바이저는 가맹점의 매출손익관리와 매장시설관리 등을 주로 하며, 상담이나 지도, 교육 등을 통해 점주의 경영 의욕을 향상시키고, 세무나 회계 등 운영상의 문제점을 발견하면 본부와의 의사소통을 통해 개선책을 제시하기도 한다. 대체로 우량한 가맹본부는 가맹점 수에 비례해 슈퍼바이저를 적절하게 확보하고 있다. 보통 슈퍼바이저 한 명이 관리하는 가맹점이 20개를 넘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은퇴 이후 창업을 준비하는 퇴직자들의 경우 점포 운영 경험이 없기 때문에 가맹점 지원 시스템에 큰 비중을 두고 프랜차이즈를 고르는 것이 좋다.

가맹점과의 관계를 살펴보는 가장 좋은 방법은 기존 가맹점들을 직접 방문해 가맹점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것이다. 본사의 체계적인 가맹점 지원 및 관리가 이루어지는 프랜차이즈라면, 기존 가맹점주들의 만족도가 높고 평판도 좋을 것이다. 가맹본부와 가맹점 간의 분쟁 건수, 가맹점의 폐점률 등을 살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창업 업종 선택의 3요소
안정성·수익성·성장성

프랜차이즈 사업은 ‘성공한 직영점의 복제사업’이라고도 불린다. 그만큼 프랜차이즈 사업에 있어 직영점의 성공적인 운영은 중요하다. 특히 브랜드 인지도나 가맹점주의 평판 등을 검증하기 어려운 신생 프랜차이즈 본사라면, 직영점 운영 기간이 가맹본부의 신뢰도나 건전성을 평가하는 중요한 잣대가 될 것이다. 
 

직영점 운영이 중요한 이유는 이를 통해 성공 노하우를 터득하고 더욱 효과적으로 성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맹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일정 기간 직영점을 운영하면, 가맹본부는 시행착오를 거치며 구체적인 점포 운영과정을 표준화하고 이를 매뉴얼화시킬 수 있다. 

정보공개서를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도 중요하다.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가맹본부의 재무건전성을 파악하고 가맹점의 평균 매출액, 창업 때 부담해야 하는 비용 등을 살펴봐야 한다. 아울러 가맹점주의 의무사항, 배타적 영업지역 보호 여부, 가맹본부 임직원들의 법 위반 여부 등도 점검해야 한다. 

정보공개서

최근 3년간 가맹점 수 변동 현황도 필수 체크 항목. 가맹점 수가 많은 브랜드일수록 우수한 브랜드이겠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가맹점의 증감 추이다. 신규 개점 수가 꾸준하게 높은 경우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브랜드로 볼 수 있으며, 반대로 계약종료나 해지가 많을 경우에는 주의해야 한다. 신규 개점 증가세는 주춤하나 명의변경이 늘어나는 경우에는 성숙기에 들어선 사업으로 평가할 수 있다.

 


우량 가맹본부 고르는 법 10계명

▲가맹본부의 정보공개서를 꼼꼼히 살펴라.

▲업종보다는 가맹본부 능력을 선택 기준으로 삼아라.

▲가맹본부가 물류 시스템을 잘 갖추고 있는지 살펴보라.

▲가맹점 지원·관리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는지 체크하라.

▲기존 가맹점주의 평가를 직접 들어보라.

▲직영점 운영 여부를 확인하라.

▲영업지역을 보장하는지 확인하라.

▲오더맨(계약직 영업사원)에 의존하는 가맹본부를 조심하라.

▲짝퉁 브랜드를 조심해라.

▲가맹비·로열티가 없다는 말에 현혹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