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기술연구원 '화이트해커' 양성 나섰다
한국정보기술연구원 '화이트해커' 양성 나섰다
  • 한종해
  • 승인 2012.07.0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대한민국 위협하는 해커들 "이젠 꼼짝 마!"

[일요시사=한종해 기자] '디도스공격'이나 '사이버테러'라는 말이 최근 들어 자주 들리고 있다. 해마다 1만3000여 건이 넘는 사이버공격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사이버테러로 국민들의 심리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정보기술연구원이 국내 최고 보안리더 양성에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우리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분산서비스거부공격, 이른바 '디도스' 공격이 일어난 지 3년이 지났다. 2009년 7월7일 수십 곳의 정부기관과 은행 업무를 마비시킨 이 사건은 피해액만 최대 544억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으며, 우리사회의 정보보안 의식을 일깨우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후에도 2011년 3월4일 디도스 공격, 현대캐피탈 해킹, SK컴즈와 넥슨 개인정보 유출, 농협 전산망 해킹 사건 등 보안사고가 연이어 터졌고, 지난해에는 서울시장선거 당일 선관위 홈페이지를 디도스로 공격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해커 잡는 해커 키운다

이에 한국정보기술연구원이 국내 최고 보안리더 양성에 발 벗고 나섰다. 지식경제부(장관 홍석우)가 주최하고 한국정보기술연구원(원장 유준상)이 주관하는 제1기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BEST OF THE BEST' 발대식이 지난 5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엘타워 그랜드홀에서 개최됐다.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은 2011년 7월7일 지식경제부에서 발표한 '정보보안 인력 양성 추진 방안' 중 최정예 정보보안 인재확보를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정보보안 분야에 대한 관심과 재능이 검증된 학생 60명(1기 교육생)을 선발해, 정보보안 최고 고수들(멘토)의 실전 노하우 전수를 통해, 정보보안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국가인재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선발된 60명의 학생들은 앞으로 8개월간 3학기로 구성된 기본·전문·심화 교육과정을 거치게 되고 정보보안 유망 6대 분야(디지털 포렌식, 취약점 분석, 보안정책 & 컨설팅, 모바일 보안, 융합 보안, 클라우드 보안)별 최고인재 6명이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6명의 '차세대 보안리더(Best 6)'에게는 지경부 장관이 수여하는 인증서와 함께 20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되고 본인의 진로계획에 따라 학업(정보보호대학원 가산점), 취업(국가기관·산업체 인재추천), 창업(사무실, 창업교육) 지원 및 군복무 시 국방부 사이버 관련 부대 근무 연계의 다양한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물론 최종 6인에 선발되지 못했다고 해서 아무런 혜택이 없는 것은 아니다. 전 교육생들에게는 전용 교육센터와 최신 노트북이 지급되고 국가기관 및 기업 현장탐방과 안보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또한 국내 명사 및 해외초빙 전문가 특별강의를 들을 수도 있다.

특히 60명에게는 월 50만원이 지원되고 2학기에 진출한 40명에게는 월 70만원, 3학기 교육에 선발된 20명에게는 월 90만원의 장학금이 지원된다.

학기별 진출 탈락자에 대해서도 교육공간의 일정 부분을 동일기수 사업 기간 내 활용 가능하도록 지원되고 최종학기 진출 실패자에 한해 차기 사업 시 평가에 재참여가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출범 
제1기 60명 선발, 8개월여간 3단계 교육 통해 최종 6명 엄선   

60명의 학생들은 60여 일 간의 선발 공고를 통해 250여 명의 지원자를 접수받아 2차에 걸친 선수지식 시험 및 심사를 거쳐 선발됐으며, 이들의 교육을 책임지는 자문·멘토단은 2개월여에 걸쳐 관련 협회·단체 등의 추천 및 검증작업을 통해 정보보안 분야별 최고 고수들로 선발됐다.

학생 심사를 위한 평가위원회에는 멘토단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지원자의 기술적 역량 및 경력, 학습계획 등을 통해 창의적인 사고능력과 성장가능성, 정보보안에 대한 전문성 및 의지 등을 검증했다.

1기 교육생 중에는 분야 최고 보안 전문가도 감탄할 정도의 역량과 경험을 갖춘 고등학생이 12명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대부분의 교육생이 남성인 정보보안 분야에 열정과 능력을 갖춘 여성 교육생 4명도 포함됐다.

이외에도 국내 유명 해킹방어대회, IT 경진대회 상위 수상자 및 미국 DEF CON 본선 진출 경력자 등이 다수 선발됐다.

이날 발대식에 참석한 홍석우 지경부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사이버테러와 전쟁의 위협 앞에 정보보안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자국을 수호하기 위한 사이버전사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최정예 보안인재들이 사이버안보를 위한 튼튼한 기틀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유준상 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사이버테러와 전쟁의 위협 속에서 전 세계가 자국의 사이버영토를 수호하기 위해 핵심인력을 확보하는 등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며 "한국정보기술연구원은 2010년부터 우수한 인재양성을 통한 국가적 보안난제 해소라는 기치 아래 정부와 국회에 정보보안의 중요성에 대해 끊임없이 설명하고 설득했으며 오늘과 같은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다.

아직 풀어야 할 문제는 있다. 워룸(war room) 및 숙박시설 문제가 남아있는 것. 최고의 보안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실무지식들이 매우 중요하며 그것을 습득하기 위해서는 실습시설 및 장비가 필수적이다. 대표적으로 워룸을 들 수 있는데 올해는 예산 문제 때문에 고려대학교 워룸을 임차해야 하는 상황이다.

또한 지방의 우수인재들을 위한 숙박시설도 마련돼야 한다. 현재 대부분 교육이 서울에서 이뤄지기에 지방에 있는 다수의 우수인재들이 숙박문제로 참여를 포기하기 때문이다.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이와 관련 한국정보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최고의 인재를 모아놓은 만큼 자유롭게 실습할 수 있는 자체적인 워룸이 필요하고 숙박문제로 인해 재능있는 인재를 놓치는 것은 국가적으로 큰 손해다"며 "정부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홍 장관과 유 원장 외에도 정세균·정우택·유일호 국회의원과 오정소 한국정보기술연구원 이사장, 오경수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장과 멘토단, 자문단, 교육생 등 200여 명이 참석해 대성황을 이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제 많이 본 뉴스
일요시사 주요뉴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