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 매우 안타깝게 생각”
문희상 의장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 매우 안타깝게 생각”
  • 최민이 기자
  • 승인 2019.07.09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쩐 반 뚜이 베트남-한국 의원친선협회장과 베트남 의원단 예방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9일, 최근 발생한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 사건과 관련해 “이루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과 함께 큰 상처를 받았을 베트남 국민 한분 한분께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의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접견실서 한-베트남 양국 의회 간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과 베트남 의원단의 예방을 받은 자리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의장은 “현재 한국에 거주 중이거나 결혼 후 한국으로 온 이주민 모두 우리 국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주 여성들의 인권이 사각지대서 고통 받는 일이 없도록 대한민국 국회도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법률적 지원뿐만 아니라 정부 정책을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은 “최근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에 대해 의장님과 여론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살펴봐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과 쩐 반 뚜이 회장은 양국 기업 간 투자 촉진 및 한-베트남 의회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2차 북미 정상회담서의 베트남 역할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날 예방에 우리 측에서는 한-베 의원친선협회장 김학용 의원,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국회대변인,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배석했다.

베트남 측에서는 베-한 의원친선협회 부회장인 응웬 응옥 바오·응웬 탕 공 의원, 도안 홍 퐁·레 떤 더이·쩐 반 람·판 후잉 선·응웬 티 홍 하·팜 티 투 장 의원, 응웬 부 뚜 주한베트남대사 등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