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핑크빛 성 상품화 설왕설래
<와글와글 NET세상> 핑크빛 성 상품화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7.09 11:03
  • 호수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살짜리 분홍 화장 시키고…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핑크빛 성 상품화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아이스크림 업체 배스킨라빈스의 광고가 도마에 올랐다. 어린 모델에게 야릇한 분장과 포즈를 취하게 해 성 상품화 논란이 인 것이다. 문제의 광고가 공개된 것은 지난달 28. 배스킨라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동 모델 엘라 그로스가 출연하는 새 CF를 유튜브와 트위터 등에 띄웠다.

선정적?

핑크 스타출시를 위해 제작된 30초 분량의 신제품 광고 영상 속 엘라 그로스는 마치 성인 여성처럼 꾸미고 등장한다. 분홍색 블로셔와 립 메이크업을 하고 분홍색 민소매 드레스를 착용했다.

이 광고에서는 이런 여름은 처음이야란 내레이션과 함께 립스틱을 바르고 아이스크림을 먹는 소녀의 입술을 클로즈업해 보여주기도 한다.

이 모델은 2008년생으로 올해 11세의 어린이. 이 광고가 나가자 온라인상에선 어린 모델을 마치 성인처럼 연출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성을 상품화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배스킨라빈스는 즉각 영상을 삭제하고 공식 사과문까지 게시했다. 회사 측은 광고 영상 속 어린이 모델의 이미지 연출이 적절치 않다는 고객들의 의견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이스크림의 이미지 표현을 위해서 세계적인 어린이 모델을 캐스팅했다어린이임에도 당당하고 개성 넘치는 모습과 신제품의 이미지를 연계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해당 어린이 모델의 부모님과 소속사를 통해 충분한 사전 논의 후 제작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회사 측은 영상 촬영은 아동 모델의 부모님 참관하에 일반적인 어린이 모델 수준의 메이크업을 했다. 평소 모델로 활동했던 아동복 브랜드 의상을 착용한 상태로 이뤄졌다일련의 절차와 준비과정에도 불구하고 광고 속 어린이 모델의 이미지에 불편함을 느끼는 고객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해당 영상의 노출을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엘라 그로스의 어머니도 속상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지난 2일 딸의 SNS를 통해 반응들이 슬펐다. 아이스크림 맛을 재미있게 표현하려고 했던 광고가 그들에게는 역겹고 끔찍한 것으로 인식됐다엘라는 내가 기꺼이 목숨을 바칠 수 있는 딸이다. 광고에 반대하는 대중들은 그것이 엘라를 위한 것이라고 말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성인처럼 화장시키고 입술 클로즈업하고 그윽한 표정 짓는 게 문제라고 생각되지 않음?’<cmji****> ‘성 상품화가 된 게 맞다. 이건 11살짜리 여자 아이를 성인 여성같이 표현한 게 맞다’<ps89****>

아동복 쇼핑몰 등 일각에서는 이미 아동 모델들을 대상으로 도를 지나친 성상품화 마케팅을 해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이미 예쁜 아이들이고, 그중에 좀 더 예쁜 아이들, 개성 있는 아이들을 모델로 세워 놓고선 꼭 어른처럼 화장시키고 특정 신체부위를 더 강조하고그런 연출을 꼭 해야 하는 건지 회의감이 든다.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법적으로 강제했으면 좋겠다’<rudd****>

광고에 대해 비판하는 어느 누구도 저 모델을 비난한 적은 없습니다. 잘못이 있다면 광고제작사나 소속사겠지요’<brig****> ‘성 상품화까지는 모르겠는데 대체 왜 자꾸 애들한테 노출 있는 옷 입히고 화장시키는 거냐? 나만 볼 때마다 기괴한가? 그것만 안 시켜도 저렇게까지 보이진 않았을 거다’<ps39****>

애초에 애들을 출연시키려면 아이답게 광고했어야지. 왜 굳이 어른이 하는 콘셉트로 찍었을까?’<282r****> ‘애들 화장하고 어른 흉내 내는 게 별일 아니라고 넘어가서 되겠냐. 어린이를 여성스럽게 해서 내보내는 건 잠재적으로 성적 대상화할 여지를 주는 거다’<hell****>

광고 보니까 입술을 잡아서 찍은 건 아동 모델에 맞지 않는 것 같다. 이런 여름 처음이야라는 문구도 논란의 여지가 있다’<star****> ‘별거로 다 트집이다’<too2****> ‘사과할 일이 아닌데’<xodu****> ‘뭐가 이상한지 모르겠네요. 그렇게 생각하고 보는 분들이 이상한 것 같네요. 그냥 평평한 아이스크림 광고를 가지고’<taek****>

여자인 내 입장에서도 이번 광고에 대한 반응은 좀 오버인 듯하다. 있는 그대로 이쁜 핑크에 초점을 맞추어보면 될 것을 성 상품화까지 가는 건 좀물론 그렇게 색안경을 끼고 보면 그렇게 볼 수도 있지만 좀 과했던 것 같다’<alic****> ‘어떤 교육을 받으면 저 영상보고 성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나?’<fern****> ‘도대체 평소에 뭘 보고 사는 사람들이기에 이걸 아동 성적 대상화로 보는 걸까?’<aaam****>

귀여운 아이 모델을 정말 이상하게 만드는 이 상황이야말로 사과해야 하지 않나요?’<blan****> ‘애들이 좋아하는 아이스크림을 애가 광고하는데 뭐가 문제지?’<park****> ‘보면서 귀엽다고 생각했는데우리 사회가 지나치게 민감하다는 생각이 드네요’<cwav****> ‘이게 왜 성 상품화? 광고 일부러 찾아봤는데 발랄하고 예쁘기만 하던데요. 딸기와 우유의 상큼함을 표현한 아이 모델일 뿐인데 그걸 성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문제인 거 아닌가요?’<bogu****>

오버?

도대체 어느 부분이 성적이라는 거지? 딸기맛 아이스크림이라 색감 강조하려고 핑크 립에 핑크 볼터치 바른 게 성적임? 아님 스푼으로 아이스크림 떠먹는 입을 클로즈업한 게 성적임? 저걸 보고 성적이라고 우기는 거가 소아성희롱 아닌가?’<june****>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엘라 그로스는?

엘라 그로스(Ella Gross)는 미국의 아역 배우 겸 모델이다. 한국인 엄마와 미국인 아빠 사이서 태어났으며 모델 일은 두 살 때 시작했다.

미국서 갭(GAP), 에이치앤엠(H&M), 자라(ZARA) 등 다수의 패션 브랜드와 각종 패션 화보 모델로 활동 중이다.

300만명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에선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 닮은꼴로 2의 제니라 불리고 있다.

지난해 YG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인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