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어쩌나
일본을 어쩌나
  • 자료제공 : 정치부 / 사진 사진부
  • 승인 2019.07.08 09:49
  • 호수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최대 수준의 경제 보복에 나서자 우리 관계 부처가 대응에 나섰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즉시 유감을 표시했으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맞보복을 시사했다. 야권은 우리 정부에 책임을 돌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대통령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