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교골프 진기록
미국 고교골프 진기록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7.01 09:57
  • 호수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홀 10타 치고도 우승

남은 17개 홀 대반전
최종 8언더파 136타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의 지역 신문 <데저트 선>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5일 웨스틴 미션힐스 골프장에서 끝난 데저트 엠파이어 리그 주니어 챔피언십에 출전한 크리스 워드러프는 첫 홀에서 10타를 치고도 결국 6타 차 우승을 차지해 화제다.

티샷만 세 차례 아웃오브바운즈(OB) 지역으로 날아갔는데 두 번은 오른쪽, 한 번은 왼쪽이었을 정도로 샷이 왔다 갔다 했다. 누가 봐도 우승할 선수는 아닌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이후 대반전이 일어났다. 워드러프는 남은 17개 홀에서 버디 6개와 이글 1개로 첫 홀에서 잃은 6타를 만회하고도 남는 성적을 올렸다.

이틀째 경기에서 데일리 베스트에 해당하는 6언더파 66타를 친 워드러프는 결국 최종 합계 8언더파 136타로 우승했다. 2언더파 142타로 공동 2위에 오른 선수들을 6타 차로 넉넉히 따돌린 결과였다.

팜데저트 고등학교에 다니는 워드러프는 <데저트 선>과의 인터뷰에서 “대회 시작이 매우 흥미로웠다”며 “공이 전체적으로 잘 맞았지만 퍼트는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었다”고 이번 대회에 대해 자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