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문화행사 개최로 지역사회 기업시민 활동 앞장
포스코, 문화행사 개최로 지역사회 기업시민 활동 앞장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6.2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2일, 포스코센터서 가수 윤미래가 포스코콘서트 무대를 장식하고 있다.
▲ 지난 22일, 서울 포스코센터서 가수 윤미래가 포스코콘서트 무대를 장식하고 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포스코가 서울, 포항, 광양서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하며 지역사회를 위한 기업시민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는 내달 20일 19시 삼성동 코엑스아티움 SM타운 극장서 콘서트를 개최한다.

7월 포스코콘서트는 청춘들을 위한 소통콘서트 ‘Cheer_Full’을 테마로 열리며, 뛰어난 재치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방송인 유병재, 솔직하고 건강한 매력의 대세 걸그룹 마마무, 청춘의 감성을 노래는 국내 대표 모던록 밴드 몽니, 트렌디한 음색으로 힙합과 알앤비를 아우르는 신인가수 트웰브 등 풍성한 라인업을 선보인다.

예매는 7월3일 오전 11시 네이버 예매를 통해 선착순으로 무료 관람을 신청할 수 있다.

지난 22일(토) 포스코는 6월 포스코콘서트 ‘Power_Full’을 포스코센터 로비 아트리움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가수 다이나믹 듀오, 윤미래, 비비와 무대를 장식했으며, 인근 소방서 및 경찰서 관계자 40여명과 일반 시민, 협력사 관계자 등 600여명의 관객이 참석했다.

포스코콘서트는 인기 가수뿐만 아니라 무대에 설 기회가 필요한 신진 아티스트도 매월 초청해 관객들에 소개해 주목받고 있다.

지난 5월 열린 포스코콘서트 ‘Mood_Full : 무르익은 봄의 분위기’에서는 사단법인 한국음악발전소가 개최하고 포스코가 후원하는 인디뮤지션 발굴 경연대회 ‘무소속 프로젝트’서 지난해 50:1의 경쟁을 뚫고 우승을 거머쥔 실력파 듀오 어쿠솔쟈가 출연하기도 했다.

6월 포스코콘서트에서는 그루비한 리듬감과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하는 신예 비비가 그 주인공이었다.

2017년 타이거JK와 윤미래의 ‘Ghood Family’ 피처링으로 데뷔한 그녀는 2018년 SBS 더팬에 출연해 독특한 음색과 매력적인 비주얼로 대중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다.
 

▲ 지난 22일, 포스코센터서 열린 포스코콘서트 공연 모습
▲ 지난 22일, 서울 포스코센터서 열린 포스코콘서트 공연 모습

이날 행사에서는 최근 발매한 신곡 ‘나비’ ‘비누’ 등을 선보였으며, 마지막 ‘니 마음을 훔치는 도둑’ 무대에서는 윤미래가 깜짝 등장해 환상적인 합동 무대를 만들었다.

무대를 이어받은 대한민국 최고의 래퍼 윤미래는 <검은 행복>, <Get it In> 등을 열창하며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윤미래는 관객석으로 내려와 즉흥적으로 관객들과 어울리며 공연을 이어나가 엄청난 호응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다이나믹 듀오는 ‘BAAAM’ ‘출첵’ 등 히트곡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관객과 호흡하는 다이나믹 듀오의 무대매너로 현장은 흥분과 웃음이 끊이지 않았고, 피날레 곡 <자니>에서는 관객에게 마이크를 넘겨 ‘함께하는 콘서트’의 묘미를 더했다.

이날 공연에 참석한 유청미씨는 “포스코서 시민들에게 무료로 풍성한 공연을 제공해준 덕분에 즐겁게 관람할 수 있었다. 앞으로 네 번의 공연이 더 남아있는 것으로 아는데 관심을 갖고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관람 소감을 밝혔다.

포스코콘서트는 지난 1999년 밀레니엄 재야음악회를 시작으로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로비를 음악 공연장으로 활용하기 시작한 이래, 2015년부터는 어린이와 가족들로 관객 폭을 넓혀 ‘포스코 키즈 콘서트’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 4년간 어린이 뮤지컬을 비롯해 인형극, 발레, 합창, 매직쇼, 넌버벌 퍼포먼스 등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키워줄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을 무대에 올렸으며, 올해에는 제철소가 있는 포항, 광양 지역에도 문화행사를 확대해 기존에 영화 상영 중심서 클래식, 뮤지컬, 재즈, 연극 등 장르를 다양화하고 공연 횟수도 확대해 지역사회와 적극 소통할 예정이다.
 

▲ 지난 22일, 포스코센터서 열린 포스코콘서트서 가수 윤미래가 멋진 무대를 장식하고 있다.
▲ 지난 22일, 서울 포스코센터서 열린 포스코콘서트서 가수 윤미래가 멋진 무대를 장식하고 있다.

서울 포스코센터에 위치한 포스코미술관에서는 지난 13일부터 오는 7월9일까지 <김상연의 그림-나를 드립니다> 기획 초대전이 열리고 있다.

초대전에서는 인간과 자연을 주제로 국내 미 소개된 수인판화, 수인회화 등 전통재료와 기법을 연구하며 자신만의 예술철학을 구축해온 김상연 작가의 회화, 판화, 조각, 설치작품 등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또한 포항에서는 포스코 본사 1~2층 포스코갤러리서 지난 26일부터 내달 30일까지 <조선 화인열전>이 개최된다.

포스코는 백년기업을 향한 재도약 원년을 기념하고 포항시 승격 7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조선시대 위대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전을 마련했다.

특별전에서는 추사 김정희의 연호사만물지종, 겸재 정선의 계산서옥도, 표암 강세황의 묵포도도 등 고미술 전문화랑인 공아트스페이스가 소장한 작품과 개인소장 미공개 작품 43점을 만날 수 있다.

서울, 포항, 광양 지역별로 열리는 다양한 문화행사 일정은 포스코 홈페이지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