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예감> ‘트로트계 이효리’ 최예진
<스타예감> ‘트로트계 이효리’ 최예진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6.25 11:09
  • 호수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대전, 대구, 부산 찍고∼”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트로트 가수 최예진이 신곡 ‘찍고’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원제목은 ‘서울 대전 대구 부산2’. 김혜연이 불러 히트한 ‘서울 대전 대구 부산’보다 먼저 받았지만, 음반 제작만 하고 제대로 활동하지 못하다가 이번에 ‘찍고’로 재탄생하게 됐다.
 

▲ ‘트로트계 이효리’ 최예진
▲ ‘트로트계 이효리’ 최예진

1편이 사랑을 찾아 헤매는 가사라면 ‘찍고’는 사랑하는 사람을 드디어 만나 결실을 이루는 행복한 미래를 담고 있다.

신곡 ‘찍고’내고 본격적인 활동
원제목은 ‘서울 대전 대구 부산2’

소속사 측은 “한 번만 듣기만 해도 흥에 겨워 자신도 모르게 춤추고 싶은 노래”라며 “청량하면서도 세련미 넘치고 때론 파워풀한 최예진과 아주 딱 맞는 곡”이라고 전했다.
 

최예진은 솔로로 2집 앨범까지 발매한 댄스 가수 출신이다. 이후 ‘예진’이란 예명으로 세미 트로트곡 ‘여우야’를 선보였고, 당시 ‘트로트계 이효리’란 닉네임까지 얻었다.

2집 발매 댄스 가수 출신
악극 주인공으로도 캐스팅

악극 <홍도야 울지마라> 오디션서 200:1의 경쟁을 뚫고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데 이어 <굳세어라 금순아> <비 내리는 고모령> 주연으로도 활동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