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쉐마미술관 관장’ 김재관
<아트&아트인> ‘쉐마미술관 관장’ 김재관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6.25 15:30
  • 호수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세기 동안의 창조적 기하학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충북 청주 소재 쉐마미술관이 개관 10주년을 맞아 김재관 관장의 전시를 준비했다. 현대미술 작가이면서 미술학 박사인 김재관은 2009년 현대미술의 ‘창조의 샘’이라는 의미를 담아 쉐마(Schema)미술관을 설립했다.
 

▲ 3, Relation Ship-Fiction 95-V 162.0×122×15.0cm a trapezoid shape canvas
▲ Relation Ship-Fiction 95-V 162.0×122×15.0cm a trapezoid shape canvas

쉐마미술관은 그동안 현대미술의 발전을 위해 창의적인 작품전을 기획해 청주 지역 예술인뿐만 아니라 시민들에게 좋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왔다. 특히 김재관 관장은 50여년간 창작해온 수백점의 작품들과 기타 소장 작품 300여점으로 구성한 작품전과 기획 전시를 지난 10여년 동안 83회 선보였다.

10주년 기념

이번 쉐마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전에서는 김 관장의 기하학 추상회화 작품을 전시한다. 김 관장은 한국 현대미술의 기하학 추상에 큰 획을 그은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이번 개인전 ‘기하학적 추상회화 반세기-창조적 궤적’서 1981년 ‘Relation 81-02’ 작품부터 2019년 신작 ‘Deviation from Grid 2019-304’ 작품까지 평생의 작업을 소개한다.

프랑스 미술평론가 질 바스티아넬리는 쉐마미술관서 김 관장을 만났던 때를 회고했다.

질 평론가는 “끝없는 온실 채소밭으로 덮인 사각형 들판의 기하학적 농촌 풍경이 반사된 구름 아래, 흰 사각형의 현대미술관이 보였다. 흰색 사각형에 또 하나의 흰색 사각형은 그(김재관 관장)의 스튜디오며 여기서 그는 기하학 예술세계를 말한다”고 적었다.

이어 “바로 여기서 여러 사람의 몫을 맡아 인생을 깊이 있고 성실하게 살아가는 70대 작가의 세계를 발견한다”고 덧붙였다. 질 평론가는 김 관장의 작품 세계를 평론하면서 프락탈 기하학, 절대주의, 메타 기하학 등의 이론을 함께 논했다. 또 신플라톤주의의 대표적인 철학자로 알려진 로마시대의 플로티노스를 언급했다.

플로티노스는 유럽 고대 말기를 대표하는 그리스의 철학자이자 신비사상가다. 그는 아리스토텔레스, 스토아학파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플로티노스의 철학은 인간 지성의 내면적 응시와 밀접하게 연관돼있다. 그의 철학은 일반적인 경험을 초월하는 신비로운 조화를 달성하기 위한 직관적이고 지적인 변화를 의미한다.

한국 추상회화의 큰 획
50년 평생의 작업 소개

플로티노스는 그의 저서 <엔네아데스>서 “육체적 아름다움은 단지 이미지일 뿐이며 흔적이고 그림자라는 것을 인지할 때 우리는 이 아름다움을 어떤 뜻있는 이미지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처럼 영혼을 통해 바라보는 능력은 학습을 요구한다. 플라티노스가 말하는 철학의 학습은 정점과 저점 사이 움직임의 존재에 대한 이해를 요구한다.

질 평론가는 플로티노스의 이론을 들어 김 관장의 작품을 분석했다. 그는 “작품 ‘Natrue Secretness’를 보면 김 관장이 지난 50년간 해온 작업 의식 코드를 읽을 수 있다”며 “이 작품은 ‘비밀스러운 큐브’라고 명명된 그림들과 함께 다년간 큐브 모음의 작품 세계, 큐브 안의 공간, 큐브의 신화에 대한 정신적 열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전했다.
 

▲ 1967, Absrract 67-1, 60.6×50.0cm, Oil on canvas, 1967
▲ 1967, Absrract 67-1, 60.6×50.0cm, Oil on canvas, 1967

1967년 김 관장은 ‘추상’(Abstract)이라는 제목의 첫 작품을 그렸다. 이 작품을 시작으로 그의 후속작이 어떻게 조화를 이루고 발전했는지 이해할 수 있다. 추상은 하나의 그림 자체이기도 하고 다양한 객체의 공통적인 요소의 통합, 분리 혹은 구분에 따른 하나의 이념이라고 할 수 있다.

1969년 김 관장은 ‘Relationship’이라는 제목의 작품을 시작으로 여러 해 동안 연작 작업을 했다. 1969년은 인간이 달에 첫 발을 내딛은 해였고 반핵주의에 의해 기하학적이고 상징성을 띤 ‘Peace and Love’ 같은 상징이 탄생하는 등 ‘사랑과 평화’가 보편화되던 시기였다.

새로운 상상

질 평론가는 “그의 주된 원칙은 거시적이고 미시적인 시각의 작품들, 즉 바둑판처럼 반복된 사각형들이다. 특히 2017년 ‘Relation-Fiction’서 플로티노스의 가르침이 적절하게 드러난다”며 “이 작품은 외부와의 관계와 육체 안의 심리적 세계를 바탕으로 한 자아의 표현이고, 상호적 공간이며, 상상과 지각적 활동의 만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17년 이후 김 관장은 이브 끌렝의 푸른색이나 검은 갈색으로 접힌 사각형들을 단순한 캔버스가 아닌 부조로 빛과 색이 투영되게 해서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상상의 이미지를 제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jsjang@ilyosisa.co.kr>

 

[김재관은?]

1947년 청주 출생

▲학력

청주중·고등학교 졸업
홍익대학 미술학부 서양화과 졸업
동대학원 미술학 석사학위 취득
동대학원 미술학 박사학위 취득(제1호)

▲개인전

국내외 개인전 40여회 개최(1979~현재)
제1회 뉴욕아시아현대미술전(2007)
한국추상회화:1958-2008전(2008)
문신미술상 수상작가 김재관 초대전(2013)
한중현대미술전 ‘必然中的偶然’(2013)
제56회 베니스비엔날레 특별전 한국커미셔너(2015)
90년대 다무라·마키시대 이후 한일현대미술전(2015)
한·불 현대미술의 거장전 / 프랑스와 양평 초대전(2017)
이스탄불비엔날레, ‘TASTE of TEA’ 초대 출품(2017)
한국-프랑스 ‘New Dialogue’전(2018)
한국현대미술 파리전 ‘New Dialogue’(2019)

▲수상

충청북도 문화상
한국예총 예술문화상 대상
아트블루 미술상 수상
문신미술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