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로또도 구제 못한 좀도둑 설왕설래
<와글와글 NET세상> 로또도 구제 못한 좀도둑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6.25 13:40
  • 호수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이 도와줘도 인생을 바꾸진 못했다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로또도 구제 못한 좀도둑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로또도 인생을 바꾸진 못했다. 전과 10범이 넘는 좀도둑은 10억이 넘는 돈을 쥐었지만, 제 버릇 남 주지 못했다. 손을 씻지 못하고 결국 또 철창에 갇히는 신세가 됐다.

14억을…

부산 연제경찰서는 지난 17일 A씨를 상습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7월23일 낮 12시25분께 부산 연제구의 한 주점서 업주와 친분이 있다고 종업원을 속이고 “단체예약을 할 건데 선불금을 받아오라”며 밖으로 내보낸 후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 같은 수법으로 2017년 9월부터 지난 1월까지 부산과 대구 지역 식당, 주점 등 16곳에서 3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쳤다.

경찰은 A씨가 범행 이후 택시를 타고 도주한 사실을 파악하고, 해당 택시 기사를 통해 A씨가 로또복권 1등에 당첨된 적이 있다고 자랑을 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로또복권 1등 당첨자 검색 등으로 A씨를 특정하고, 갈취죄로 부산구치소에 수감 중인 A씨를 입건했다.

어릴 때부터 감옥을 들락날락하던 A씨는 2006년 경남 마산서 우연히 산 로또복권이 1등에 당첨, 세금을 제하고 14억원을 손에 쥐었다. 당시 그의 나이 20대 중반. 이때 A씨는 PC방서 종업원을 폭행하고 20만원을 빼앗은 혐의로 수배 중이었다.

도피생활을 하던 A씨는 같은 해 불심검문에 걸렸다. 구속된 A씨는 당첨금으로 변호사를 선임해 3개월 만에 풀려났다. 이후 아버지에게 집과 개인택시를 사주고, 호프집과 PC방을 매입해 형 이름으로 해놓는 등 당첨금을 가족들에게 쓰며 새 인생을 사는 듯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A씨는 돈을 펑펑 쓰기 시작했다. 거의 매일 룸살롱 등 유흥시설을 드나들며 탕진했다. 유흥업소 직원에게 수백만원을 뿌린 적도 있다. 도박에 빠져 무려 4억원을 날리기도 했다. A씨는 결국 당첨 1년3개월여 만인 2007년에 가진 돈을 모두 날렸고, 돈이 떨어지자 다시 좀도둑으로 전락했다.

A씨는 대구 금은방을 털다 적발돼 1년간 복역했고, 출소한 뒤에도 금은방 18곳에서 범행을 저질러 2008년 구속됐다. 2014년에도 영남 지역 휴대전화 할인매장·식당·의류매장 등에서 135차례 걸쳐 1억3000만원을 훔치다가 검거됐고, 이번에 다시 입건된 것이다.

감옥 들락날락하다 우연히 산 복권 당첨
1년 만에 탕진하고 다시 절도 행각 덜미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세상은 참 불공평하지…’<ettv****> ‘될 놈은 도둑질하다가도 당첨되는구나’<rudw****> ‘왜 저런 사람에게 로또가 됐을까? 세상에 불쌍한 사람들도 많은데…’<turb****> ‘14억이 아니라 140억이 당첨되었어도 다 날릴 사람임’<dolp****> ‘20대 중반에 당첨… 만약 30대에 당첨됐다면 결과가 좀 달랐을까요?’<keod****>

‘그래도 본성은 변하지 않고 인생 말아먹는 거 보면 참∼’<zest****> ‘한번 나쁜 물에 발을 담그면 빼기가 어려운 법이다’<dack****> ‘어떻게 쓰면 8개월 만에 14억을 쓰냐?’<yong****>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jiju****> ‘노력 않고 뭉칫돈 들어오면 사람 망친다’<sbsh****> ‘기계는 고쳐서 써도 인간은 고쳐서 못 쓴다’<vipe****> ‘1등 당첨돼서 잘사는 사람이 더 많다’<yyh0****>

‘그릇이 소주잔이면 바닷물이 들어와도 결국은 소주잔의 물만 남는다’<zr14****> ‘깨진 그릇에선 아무리 많은 돈도 물 새듯이 줄줄줄∼’<enzy****> ‘이리하든 저리하든 역전인생이구나’<mist****> ‘대박 뒤 쪽박을 찼네’<daza****> ‘하늘이 도와줘도 저 모양이네’<piki****> ‘직접 노동으로 돈을 벌어본 경험이 없어서 그럴 거임’<then****>
 

‘부럽다. 그래도 써보긴 했네’<give****> ‘돈이 있다고 부자는 아니다. 돈에 대한 바른 철학과 스스로 이룬 생산성으로 돈 버는 방법을 알고, 이를 미래 투자를 위해 자산화할 줄 알아야만 비로소 부자라고 자타가 인정할 수 있는 것이다. 무지렁이에게 들어간 돈은 빛의 속도로 사라져버린다’<cuba****>  회사원인데 로또 맞고 회사 계속 다니면, 결국 회사원으로 전락? 도둑이 로또 맞고 잠깐 도둑질 쉬었다가 돈 떨어지니까 또 도둑질했구만∼’<king****> 

‘2007∼8년 마산에 있는 교도소에서 군복무를 했는데, 로또에 당첨됐는데 다 날리고 들어온 사람이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유흥에도 쓰고, 차도 사고, 부모님 용돈도 많이 드렸고, 당시 여자친구한테 꽤 헌신적인 지출을 했다고 들었다’<oeh1****>

또 도둑질

‘돈을 어떻게 벌었느냐가 행불행을 좌우할 수 있다. 쉽게 번 돈은 쉽게 인생을 타락시킬 수 있다. 모름지기 돈이란 땀 흘려 벌어야 그 돈을 값지게 쓸 수 있다. 쉽게 번 돈은 돈의 가치를 모른다. 돈이 많다는 것이 나쁜 것이 아니라 그 많은 돈을 어떤 방법으로 벌었느냐에 그 사람의 인생이 달렸다’<ryou****>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잘 팔리는 로또

지난해 로또 판매액은 1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와 복권 수탁 사업자인 동행복권에 따르면 2018년 로또복권 판매액은 3조965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고 기록으로 국민 1인당 7만6800원가량을 로또에 썼다는 계산이 나온다.

하루 평균 로또 판매액은 108억7000만원 수준이다. 이 기간 1등 당첨자는 모두 484명으로, 1인당 평균 당첨금액은 19억6100만원이었다.

로또 판매액 종전 최고 기록은 한 게임에 2000원 시절이던 2003년 3조8242억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