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지금…’ 진짜 보좌관이 본 드라마 <보좌관>
‘국회는 지금…’ 진짜 보좌관이 본 드라마 <보좌관>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9.06.25 09:41
  • 호수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과 맞먹는다고?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국회는 의원 300명으로 구성된다. 의원은 국민들의 투표로 뽑힌다. 의원은 국민들을 대신해 국회서 정치를 한다. 그러나 국민들은 국회서 일어나는 일들을 속속들이 알지 못한다. <일요시사>는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국회는 지금’이라는 제하의 연속기획을 준비했다.
 

▲ ⓒJTBC 보좌관 포스터
▲ ⓒJTBC 보좌관 포스터

내가 하는 일이 드라마에 나온다면? JTBC 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 지난 14일 방영을 시작했다. 국회 보좌진으로 일하는 사람들은 이 드라마에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드라마는 첫 회 4.4%로 JTBC 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어디까지

이 드라마는 국회서 벌어지는 보좌관들의 생활을 그리고 있다. 드라마 홈페이지에는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라고 소개됐다.

장태준(이정재)은 극중 송희섭(김갑수) 의원실의 유능한 수석 보좌관으로 등장한다. 중진 국회의원인 송희섭은 닳고 닳은 ‘정치꾼’이다. 드라마 1, 2화는 장태준이 송희섭 밑에서 겪는 어려움과 기지를 잘 풀어냈다.

과연 현실서도 장태준과 같은 능력을 보이는 보좌관이 있을까. 이 의문에는 실재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중론이다.

야당 소속 의원실 A 보좌관은 “일치하는 부분도 있고 아닌 부분도 있다. 의원과 붙어 다니며 함께 여러 가지를 상의하는 모습이나, 의원실서 하급 직원들에게 지시를 내리는 부분은 상당 부분 현실과 일치한다”면서도 “다만 드라마다 보니 개인의 능력이 많이 부풀려졌다. 인간미도 있으면서 능력까지 갖춘 완벽한 보좌관, 그런 보좌관은 현실 국회엔 없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야당 의원실 B 보좌관은 다음과 같이 평가했다. 

“캐릭터가 너무 사기적이다. 이정재가 연기를 해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일 수 있다. 드라마를 보면 장태준이 모시는 중진 의원과 맞먹는다. 현실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다른 캐릭터에 대한 평가도 장태준과 크게 다르지 않다. 여주인공인 강선영(신민아)이 대표적이다. 극중 강선영은 변호사 출신의 여초비(여성·초선·비례대표) 의원이다.

여당 의원실 C 비서관은 “능력 있고 당당하고 예쁘고, 딱 꿈속에서 등장할 법한 여성 의원”이라며 “장태준과 연애도 한다. 현역 국회의원과 보좌관의 연애는 신문 1면 감이다. 시한폭탄을 안고 있는데 저렇게 당당한 사람이 있을까. 드라마니까 가능한 일”이라고 분석했다.

야당 의원실 D 비서관은 딱 잘라 “강선영처럼 하면 공천 못 받는다”고 말했다.

드라마에는 또 다른 사기급 캐릭터가 등장한다. 장태준 밑에서 일하는 6급 비서인 윤혜원(이엘리야)이다. 윤혜원은 장태준이 지시하는 일을 척척 해낸다. 송희섭의 일정을 확인하러 기자들이 몰려가고 있다는 장태준의 연락을 받은 윤혜원은 순식간에 일정표를 변경해 위기로부터 벗어난다. 외국어 능력도 출중하다. 

최고 시청률, 국회서 인기↑
임원희 싱크로율 가장 높아

D 비서관은 “저런 비서가 있으면 추천 좀 해달라”며 “그 정도 능력이면 영입 후보 0순위다. 모셔가기 위해 전쟁도 날 판이다. 그런데도 비서라는 점이 드라마의 현실성을 떨어뜨린다. 실제 비서는 드라마서처럼 만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반대 의견도 있다. 윤혜원처럼 일하는 비서가 흔하지는 않지만 존재한다는 것이다. A 보좌관은 “드라마서 그 사람(윤혜원)이 독일어를 순식간에 번역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예전에 나와 함께 일했던 인턴이 그랬다. 내가 봤을 때는 드라마서 그렇게 부풀린 것 같지 않다. 거기다 설정상 기자 출신 아닌가. 기자 출신이면 번역이나 갑자기 뭔가를 수정해야 하는 상황에 충분히 대처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렇다면 현실과 가장 일치하는 캐릭터는 누구일까. 대부분의 국회 보좌진들은 현실 보좌관과 가장 싱크로율이 높은 캐릭터로 고석만(임원희)을 꼽았다. 야당 의원실 E 비서는 이렇게 말했다. 
 

“말투며 행동이며 많이 봤던 모습이다. 자세가 구부정하고 피곤에 절어 있는 모습이 현실과 유사하다. 뭔가 구렁이 담 넘어가듯 능글맞고 허점이 많아 보이지만, 일은 잘 처리하는 모습도 현실 보좌관과 비슷하다. 우리 의원실 보좌관님을 보는 느낌이었다.”

고석만을 연기한 배우 임원희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일일 보좌관으로 일하며 실제 보좌관의 삶을 체험했다. 심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원희씨가 드라마 <보좌관>에 캐스팅돼 보좌관 수업을 받고 싶다고 했다. 왜 심상정 의원실이냐고 물었더니 ‘일 많은 의원실’을 택했다고 하더라. 이를 어쩌나”라고 적었다. 

대체로 캐릭터의 능력에 대해서는 부풀려진 점이 많다는 지적을 받지만, 설정이나 장치는 현실과 매우 유사하다는 것이 보좌진들의 중론이다.

대표적으로 국정감사(이하 국감) 때의 모습이다. 드라마 2화에서는 국감장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관계부처·언론사 사람들이 총출동해 각 상임위 회의실을 메우고, 각종 자료가 산더미처럼 복도에 쌓여 있는 모습은 실제 국감 때의 그것과 똑같다.

드라마서 법제사법위원회(이하 법사위) 국감은 시작도 못하고 파행됐다. 현실서 국감은 여러 정치적 논리로 파행되기 일쑤인데 현실 반영이 제대로 된 것이다.

국감 증인을 두고 상임위가 신경전을 보이는 모습도 현실과 닮아 있다. 극중 장태준이 있는 법사위와 환경노동위원회 증인이 겹치는 사태가 벌어졌고, 이를 두고 캐릭터들이 서로 신경전을 벌였다. 실제 국감서도 조금 더 화제성 있는 증인을 데려오기 위해 각 상임위 간 경쟁이 벌어지기도 한다.

여의도 보좌관과 지역구 보좌관이 서로 갈등을 벌이는 모습도 현실적으로 풀어냈다는 평가다.

현실일까

드라마 3화에서는 지역구 보좌관인 오원식(정웅인)이 등장했다. 장태준과 오원식은 모시고 있는 의원의 지역구 공천을 두고 경쟁하는 사이다. 쉽게 말해 의원으로부터 지역구를 물려받기 위해 상대방을 제쳐야 하는 상황이다. 실제 정치권에선 보좌관 두 명의 사이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C 비서관은 “의원실에도 라인이 있다. 어떤 보좌관에게 줄을 대느냐에 따라 우리 수명도 결정된다. 라인의 꼭대기에 있는 보좌관들은 의원의 눈에 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chm@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김갑수 병원행 왜?

JTBC 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 대한당 원내대표이자 4선 국회의원인 송희섭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는 배우 김갑수씨가 기흉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에프이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8일 기흉으로 서울 모처의 병원에 입원했다가 촬영 일정으로 하루 만에 퇴원했다.

소속사는 “드라마 촬영 중이라 수술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안 됐다. 일단 치료는 드라마가 끝난 이후로 미뤄둔 상태”라며 “증세가 심각한 편은 아니어서 일상생활 및 촬영에는 무리가 없다”고 전했다. <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