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로 가는 섬 ③고흥 거금도
차로 가는 섬 ③고흥 거금도
  • 자료제공 : 한국관광공사
  • 승인 2019.06.24 09:58
  • 호수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를 타고 섬 너머 섬으로
▲ 거금도 초입 거금휴게소 옥상 전망대에서 본 풍경
▲ 거금도 초입 거금휴게소 옥상 전망대에서 본 풍경

전남 고흥반도에서 남서쪽으로 2km 남짓 떨어진 곳에 있는 거금도는 우리나라에서 열 번째로 큰 섬이다. 지난 2011년 총 길이 2028m 거금대교가 들어서며 자동차로 갈 수 있는 섬이 됐다. ‘거대한 금맥이 있는 섬’이라는 이름과 달리 금광은 찾아볼 수 없지만, 낙타 모양의 섬 구석구석에 아름다운 풍광이 숨어 있다. 

차를 타고 거금도에 닿기 위해서는 그보다 훨씬 작지만 유명한 섬, 소록도를 거쳐야 한다. 거금대교는 육지와 섬을 잇는 연륙교가 아니라 소록도와 거금도를 잇는 연도교이기 때문이다. 소록도와 고흥을 잇는 소록대교는 2009년에 개통했다.
 

▲ 소록도와 거금도를 잇는 거금대교
▲ 소록도와 거금도를 잇는 거금대교

박치기 왕 ‘김일’

전북에서 전남으로 이어지는 국도27호선을 타고 군산과 순천을 거쳐 고흥으로, 다시 소록대교와 거금대교를 지나면 가장 먼저 거금휴게소에 닿는다. 휴게소 앞마당에는 하늘로 손을 뻗은 은빛 거인 조형물이 관광객을 맞이한다. ‘고흥 8품’ 안내판에는 유자와 석류, 쌀, 마늘, 참다래, 꼬막, 미역, 한우 등 자연이 선물한 고흥의 특산물이 소개돼 있다. 거금휴게소는 섬을 휘감아 도는 자동차 일주도로와 거금도둘레길(7개 코스, 42.2km)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휴게소 뒷마당에는 거금도둘레길 표지판이 있고, 옥상 전망대에선 거금대교 너머 소록도가 한눈에 보인다.

 

▲ ‘박치기 왕’ 김일 석상 뒤로 김일기념체육관이 보인다.
▲ ‘박치기 왕’ 김일 석상 뒤로 김일기념체육관이 보인다.

일주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향하면 10분도 되지 않아 김일기념체육관이 나온다. 거금대교와 같은 해 완공한 이곳은 이름 그대로 전설적인 프로레슬러 ‘박치기 왕’ 김일을 기념하는 체육관이다. 1929년 거금도에서 가난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난 김일은 고향 사랑이 각별했다. 프로레슬러가 되기 전에 전국 씨름판을 휩쓸면서 부상으로 받은 쌀을 고향 사람들에게 나눠줄 정도였다고 한다. 1960년대 말 ‘국민 영웅’으로 떠올라 청와대 초청을 받은 자리에서 박정희 대통령이 “임자, 소원이 뭔가?” 하고 묻자, “고향 마을에 전기가 들어와 고향 사람들이 제 경기를 TV로 보는 것”이라고 답했다. 덕분에 거금도에는 전국의 어느 섬보다 먼저 전기가 들어왔다.
 

▲ 한가롭게 쉬기 좋은 익금해수욕장 곰솔 숲
▲ 한가롭게 쉬기 좋은 익금해수욕장 곰솔 숲

김일기념체육관에서 출발해 10분쯤 달리면 익금해수욕장이다. 더할 익(益)에 쇠 금(金)을 쓰는 특이한 이름은 부자 마을이 되라는 희망을 담았다고 한다. 태양 아래 황금처럼 빛나는 모래밭 덕분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거의 1km에 이르는 백사장 앞바다는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해 물놀이에 안성맞춤이다. 울창한 곰솔 숲이 바닷바람을 막아줘 한가롭게 쉬었다 가기 좋고, 모래밭이 끝나는 곳부터 이어지는 갯바위에서 바다낚시도 즐길 수 있다. 
 

▲ 국도27호선이 시작되는 오천항
▲ 국도27호선이 시작되는 오천항

다시 일주도로를 따라 10분쯤 가면, 구석구석 아름다운 해안으로 유명한 거금도에서도 독특한 풍광을 자랑하는 오천몽돌해변에 이른다. 이곳에는 금빛 모래밭 대신 크고 작은 자갈이 융단처럼 깔렸다. 바닷가의 둥근 갯돌을 흔히 ‘몽돌’이라고 부르는데, 거금도 사람들은 이 돌을 ‘공룡 알’이라고 한다. 해변을 가득 채운 몽돌 중간중간에 누군가의 소원을 담은 돌탑이 삐죽 솟았다. 
몽돌해변 바로 옆 오천항에서 출발한 국도27호선은 소록도를 거쳐 고흥으로, 다시 순천과 군산으로 이어진다. 지나가는 사람 하나 보이지 않는 자그마한 항구에는 조업을 기다리는 고깃배가 옹기종기 모였다. 오천항 방파제 너머로 항구만큼이나 아담한 등대가 홀로 바다를 지킨다.
 

▲ 소원동산 팔각정에서 바라본 바다
▲ 소원동산 팔각정에서 바라본 바다
▲ ▲주위에 푸른 돌이 많다는 청석포구 풍경
▲ 주위에 푸른 돌이 많다는 청석포구 풍경

우리나라에서 열 번째로 큰 섬
‘거대한 금맥이 있는 섬’이라는 뜻

오천항에서 5분쯤 차를 달리면 전망이 시원한 언덕 위 팔각정이 나온다. 정자 입구에 ‘소원동산’이라는 푯돌이 보이고, 주변에 그림 같은 풍광을 즐기며 산책하기 좋은 나무 데크도 있다. 이곳은 멀리 섬과 섬 사이로 떠오르는 태양을 맞는 일출 명소다. 한낮에는 붉은 태양 대신 푸른 바다와 하늘, 아름다운 포구가 보인다. 주위에 푸른 돌이 많다는 청석포구 앞에는 바다 쪽으로 길쭉하게 튀어나온 방파제 끝에 하얀 등대가 자리 잡았다. 바다와 하늘 사이에 자그마한 섬들이 경계를 이룬다. 이곳 해변에도 모래 대신 몽돌이 깔렸다. 청석몽돌해변 뒤로는 구실잣밤나무와 팽나무, 후박나무가 섞인 방풍림이 있다. 
 

▲ 소록도 중앙공원에 있는 검시실. 이곳에서 망자 의사와 상관없이 시체를 해부했다
▲ 소록도 중앙공원에 있는 검시실. 이곳에서 망자 의사와 상관없이 시체를 해부했다
▲ 소록도는 그림 같은 해변으로도 유명하다.
▲ 소록도는 그림 같은 해변으로도 유명하다.

거금도에 가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소록도는 일제강점기부터 나병 환자들의 집단 거주지가 됐다. 1916년 식민지 조선에서 유일한 나병 전문 의원인 자혜의원이 들어선 뒤, 일제는 나병 환자를 이곳에 수용했다. 
1930년대 후반 연인원 6만명이 넘는 나병 환자가 동원돼 조성한 소록도 중앙공원 곳곳에 그 시절 아픔을 간직한 역사 기념물이 있다. 검시실에서는 망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무조건 시체를 해부했고, 감금실에선 불법감금과 강제 정관수술을 자행했다. 나병 환자였던 시인 한하운의 〈보리피리〉 시비, 수십 년 동안 이역만리에서 헌신적으로 봉사 활동을 한 ‘소록도의 천사’ 마가렛과 마리안느 수녀의 공덕비도 보인다. 지금은 소록도의 아픈 역사와 아름다운 자연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찾는다.
 

▲ 녹동 바다정원의 거대한 물고기 모양 전망대
▲ 녹동 바다정원의 거대한 물고기 모양 전망대

다리가 놓이기 전에 소록도와 거금도로 향하는 배가 출발하던 녹동항은 소록도가 한눈에 보이는 인공 섬 ‘녹동 바다정원’이 들어서며 새로운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무지개 모양 다리로 연결된 녹동 바다정원의 거대한 물고기 모양 전망대에 오르면 작은 사슴을 닮은 소록도가 손에 잡힐 듯하다. 녹동항은 주변 섬에서 잡은 각종 해산물의 집산지이기도 하다.
 

▲ 고흥우주천문과학관은 우주왕복선을 닮은 외관이 눈길을 끈다.
▲ 고흥우주천문과학관은 우주왕복선을 닮은 외관이 눈길을 끈다.
▲ 태양흑점을 관측하는 아이들
▲ 태양흑점을 관측하는 아이들

녹동항에서 가까운 고흥우주천문과학관은 우주왕복선을 닮은 외관이 눈길을 끈다. 800mm 주 망원경과 보조 망원경 6개로 낮에는 태양흑점을, 밤에는 달과 별자리를 관측할 수 있다. 바닷가 언덕 꼭대기에 자리 잡아 야외 전망대에서 보는 경치도 훌륭하다. 주·야간 관측을 위해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운영한다. 
 

▲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전시실
▲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전시실

고흥우주천문과학관

고흥우주천문과학관에서 차로 30분쯤 걸리는 ‘고흥분청문화박물관’은 국내 최대 분청사기 가마터인 고흥 운대리 분청사기 요지(사적 519호)에 들어섰다. 이곳에 가면 조선 초기의 대표 도자기인 분청사기는 물론, 고흥의 역사와 다양한 설화도 살펴볼 수 있다.

 

<여행 정보>

당일 여행  녹동항→소록도→거금도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고흥만→녹동항→소록도→거금도→고흥우주천문과학관
둘째 날: 고흥분청문화박물관→팔영산→나로도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고흥문화관광 https://tour.goheung.go.kr

- 거금도닷컴 http://ggdo.com
- 고흥우주천문과학관 http://star.goheung.go.kr
- 고흥분청문화박물관 http://buncheong.goheung.go.kr 

문의 전화  
- 고흥군청 관광과 061)830-5244
- 고흥우주천문과학관 061)830-6690
- 고흥분청문화박물관 061)830-5990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녹동,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5회(08:00~17:30) 운행, 약 4시간15분 소요. 녹동버스공용정류장에서 고흥-우두 농어촌버스, 금산 정류장 하차, 약 30분 소요.
*문의: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www.kobus.co.kr 녹동버스공용정류장 061)842-2706

자가운전
남해고속도로 고흥톨게이트→고흥로에서 고흥 방면 우회전→고흥로에서 오월리·한천리 방면 좌회전→거금로에서 소록도·금산 방면 우회전→거금휴게소

숙박 정보
- 거금도해돌마루: 금산면 거금일주로, 061)843-5116, www.ggdhdmr.com
- 거금아일랜드민박: 금산면 명천길, 061)844-1081
- 도화헌민박: 도화면 땅끝로, 061)832-1333, www.dowhahun.com

식당 정보
- 고흥한우직판장(꽃등심): 고흥읍 고흥로, 061)834-0092
- 성실산장어숯불구이(장어구이): 도양읍 비봉로, 061)843-9985
- 토박이 녹동점(낙지볶음): 도양읍 우주항공로, 061)842-8700

주변 볼거리
나로우주센터 우주과학관, 고흥 금탑사 비자나무 숲, 마복산, 국립청소년우주센터, 발포역사전시체험관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