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 문화부
  • 승인 2019.06.18 09:27
  • 호수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현 / 필름(Feelm) / 1만4000원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는 글로써 세상에 따스한 온기를 전하고 있는 김상현이 살아가면서 경험한 여러 관계 안에서 느낀 바를 담담하면서도 진솔한 문체로 풀어낸 책이다. 실제 저자가 실타래처럼 엉켜 있는 여러 관계를 하나씩 풀어내면서 경험한 이야기를 전하면서 독자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건네고 있다. 
저자는 우리에게 상처를 준 사람에게도 분명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면서 결국 우리 모두는 각자의 행복에 충실했을 뿐이라고 말한다. 때문에 힘들고 서운한 감정에 매몰되기보단 나의 행복에 집중하기 바란다고 조언한다. 저자는 일상에서 경험하는 여러 빛깔의 인간관계에서 담담하게 자신의 길을 헤쳐나가고 있는 과정을 통해 ‘행복’에 맞닿을 수 있는 마음의 위로와 공감을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