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9단의 쓴 소리
정치9단의 쓴 소리
  • 글·구성 정치부/사진 사진부
  • 승인 2019.06.18 09:14
  • 호수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법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후 처음 열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반쪽짜리로 전락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의원들이 대거 불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윤한홍 의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만 참석했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야당과 소통하지 않는 여당의 리더십에 문제가 있다고 쓴소리를 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