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강남 방울뱀 설왕설래
<와글와글 NET세상> 강남 방울뱀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6.18 14:05
  • 호수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연예인 부인 호빠 단골?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강남 방울뱀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비스티 보이즈 스틸 컷
▲ ⓒ비스티 보이즈 스틸 컷

유명 연예인의 부인을 협박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혐의는 공갈 미수. 남성은 호스트로 일하며 부인을 알게 됐고, “호스트바 출입 전력을 알리겠다며 돈을 요구했다.

비밀은 없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공갈미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지난달 구속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A씨는 연예인 부인인 B씨에게 예전에 호스트바에 다닌 사실을 알고 있다. 대중에게 알려지는 게 싫으면 돈을 보내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여러 차례 보내 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반복된 협박에 시달리던 B씨는 지난 4월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2014년 강남의 한 호스트바(남성 접대부가 일하는 술집)서 일할 당시 B씨를 처음 알게 됐다. A씨는 B씨가 연예인의 부인이란 사실을 몰랐다가 TV에 나오는 모습을 보고 범행에 나섰다.

A씨는 경찰에서 경제적으로 어려워져 범행을 결심했다. B씨에게 돈을 요구했지만 구체적인 액수를 언급하진 않았고 그냥 돈을 바라는 뉘앙스로 얘기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와 B씨 남편은 입장을 밝히는 걸 거부하고 있다.

“호스트바 출입 사실 알리겠다 ”
돈 요구 메시지로 협박·공갈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세상에 비밀은 없다’<yach****> ‘둘 다 똑같네’<bsh3****> ‘협박범이 한 가정을 파괴하는구나’<phpt****> ‘전번까지 알고 문자를 보냈으면’<hmss****> ‘방울뱀한테 물렸네. 요즘 꽃뱀보다 방울뱀이 더 많다던데’<ccro****> ‘5년 전 왔던 손님을 티비서 보고 기억할 정도면 한두 번 다닌 뜨내기는 아니라는 겁니다’<lmj9****>
 

▲ ⓒpixabay
▲ ⓒpixabay

‘4월에 고소했다니 남편도 이미 알고 있겠구만충격 제대로 받았겠네’<hani****> ‘성매매는 남자든 여자든 범죄입니다’<asdd****> ‘남의 약점을 이용해서 자신의 이득을 취하는 것들은 벌레보다 못한 인간이다’<web6****> ‘호스트바에 치명적인 사건이다’<dhdh****> ‘바르게 살자. 사리사욕 버리면 세상살이가 편해진다’<lhj6****>

‘진짜 가긴 갔나 보네∼’
당사자와 남편은 함구

죄질이 극히 안 좋다. 중형 선고받아야 할 듯. 일해서 돈 벌 생각은 안하고 남의 약점으로 협박이나 하고’<jky9****> ‘성을 판 사람도 구입한 사람도 다 실명 공개하고 처벌해라’<psyc****> ‘불륜도 죄가 안 되는 나라에서 뭐가 문제냐?’<aa24****> ‘여자 연예인들 중 일부는 뜨끔하겠네’<hucc****>

남자들 룸살롱 가는 거나여자들 호빠 가는 거나둘 다 걸러야 할 종자들임에는 틀림없는데’<shdy****> ‘결혼 전 문란한 사생활 드러나면 이혼 사유 됩니까?’<hb23****> ‘결혼 전에 뭘 하든 누굴 만나든 무슨 상관이야? 지금 잘 살고 서로 내조 잘하고 탈 없이 살면 되는 것을’<shin****>

결혼 전? ?

누군지 궁금해하고 이 얘기 저 얘기 만들어내니 이런 협박범들이 설치는 겁니다. 그걸 노리는 거죠. 죄는 협박범이 지은 거지, 바에 놀러간 사람이 지은 건 아니잖아요. 불법영업 장소였으면 나라가 허가 내주면 안 되는 거구요’<jiye****>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세풍부는 화류계

국세청이 룸살롱, 클럽, 호스트바 등 전국의 유흥업소에 대해 세무조사를 벌이는 중이다. 클럽 버닝썬’ ‘아레나사건 이후 벌이는 조사라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세청은 일명 바지사장을 내세워 체납·폐업을 반복하는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한 업소를 집중 조사 중이다.

3자 명의로 등록한 일반음식점, 모텔 등 신용카드 단말기로 업소 매출을 결제해 수입금액을 분산하는 수법도 조사 대상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그동안 유흥업소에 대해 세무조사를 해왔지만, 대부분 명의위장 사업자들이어서 실사업주에 대한 처벌과 세금 추징이 어려웠다고 조사 배경을 설명했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에 앞서 광범위한 현장 정보를 수집해 탈루혐의가 큰 업체를 조사 대상으로 추렸다.

이들 중 명의위장 혐의가 있는 업체에 대해서는 검찰과 협업해 우선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조세범칙 조사로 전환했다.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