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만난 신일산업의 야심
제철 만난 신일산업의 야심
  • 김정수 기자
  • 승인 2019.06.18 10:15
  • 호수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풍기로 훨훨 서큘레이터로 활활

[일요시사 취재1팀] 김정수 기자 = 여름을 앞두고 가전 업체들의 발길이 분주해지고 있다. ‘선풍기 선두주자’ 신일산업도 마찬가지다. 신일산업은 캐시카우(수익창출원)였던 선풍기에 국한하지 않고, 여러 분야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한때 경영권 분쟁을 겪기도 했지만 곧 궤도에 안착, 도약을 꾀하는 모양새다. 푹푹 찌는 무더위 속에서 신일산업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지난 1959년 7월14일 첫발을 뗀 신일산업은 창립 60주년을 목전에 두고 있다. 신일산업은 대한민국 대표 선풍기 제조업체다. 신일산업 자체 시장조사에 따르면 신일의 선풍기 시장 점유율은 42%다. 2, 3위를 기록한 한일전기(14%)와 삼성전자(3%)를 훌쩍 뛰어넘는다. 국내 선풍기 시장은 신일산업의 독주 무대로 통한다.

종합가전업체로

신일산업은 올해 신년회 및 사업 정책 설명회서 ‘위대한 여정의 동행’이라는 슬로건을 제시했다. 신일산업은 ‘매출액 20% 성장’과 ‘2100억원 달성’을 선포했다. 정윤석 신일산업 대표이사는 이날 “지난해 어렵고 힘든 경영환경 속에도 임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 우수한 성과를 창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올해는 60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새 역사를 함께 써나갈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신일산업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험로를 걸었다. 신일산업은 개인투자자의 적대적 인수합병(M&A) 시도에 진땀을 흘린 바 있다. 지난 2014년 공인노무사 황귀남씨는 신일산업에 경영참여 의사를 밝혔다. 황씨는 5.11%의 지분을 매입, 우호세력 확보에 나섰다.

황씨 등의 지분은 11.27%까지 뛰었다. 당시 신일산업 최대주주였던 김영 회장과 특수관계자 지분은 9.9%에 불과했다.

황씨 등은 사내외 이사와 감사의 선임, 적대적 인수합병 방어를 위한 회사의 정관 개정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수원지방법원에 주주총회 의안상정 가처분을 신청했다. 법원은 담보 제공 조건으로 가처분 신청을 수용했다.

신일산업과 황씨 측의 샅바싸움은 팽팽했다. 신일산업은 주총 소집을 공고하면서 황씨 등이 제안한 정관 개정안을 공개했다. 이어 주총 장소를 접근이 불편한 한 공장으로 결정했다. 기존의 주총 장소는 호텔이나 리조트 등이었다.

주총 결과는 신일산업의 승리였다. 황씨 측은 초다수결의제 삭제, 이사 수 확대 등을 안건으로 제시했지만 부결됐다. 신규 사내외 이사 선임안은 자동 부결됐고, 정관 개정안 부결과 함께 사외이사 선임안도 좌초됐다.

주총장은 한바탕 난리가 났다. 사측과 황씨 측의 신경전에 불꽃이 튀면서 고성이 오갔다. 이후 ‘한 지붕 두 주총’ 등 잡음이 계속됐다. 갈등 과정서 신일산업을 둘러싼 분식회계 의혹과 경영진 횡령, 배임 혐의 등으로 분위기는 어수선했다. 신일산업은 진통 끝에 경영권 방어를 지켜냈다.

우여곡절 딛고 신발끈 다시 고쳐 매   
사업 부문 다각화…실적 강화 기대

이후 정상궤도에 안착한 신일산업은 성장가도를 달렸다. 지난 2016~2018년 매출액은 1244억원, 1445억원, 1687억원으로 꾸준히 늘었다. 영업이익 44억원, 105억원, 147억원에 이어 당기순이익은 37억원서 94억원, 116억원으로 상승세를 탔다.

신일산업은 선풍기 명가답게 선풍기 매출의 비중이 높다.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매출 가운데 선풍기는 43.53%(541억원)다. 이듬해부터 그 비중은 절반을 넘어섰다. 2017년과 2018년 선풍기 매출은 전체의 57.1%(825억원), 54.45%(919억원)를 차지했다. 나머지 매출은 제습기 등 하절기 가전과 난방제품 등으로 채워졌다.

신일산업은 선풍기 생산도 늘렸다. 2016년 선풍기 생산 대수는 20만대를 시작으로 26만대, 28만대로 증가했다. 연구개발비용도 2억원서, 3억원 그리고 4억원으로 매년 확대됐다.

신일산업은 앞으로 ‘선풍기 일변도’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신일산업은 28년 만에 기존 CI(기업 이미지)를 교체했다. 신일산업은 CI 변경의 배경을 ‘대한민국 대표 종합가전 기업 도약’이라고 밝혔다.

정 대표이사는 “창립 60주년을 맞아 변화와 혁신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고자 새로운 CI를 선보이게 됐다”며 “외적인 변화와 동시에 튼튼한 내실 다지기에도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사명도 ‘산업’을 뺀 ‘신일전자’로 변경할 계획이다. 신일산업은 종착지를 종합가전업체로 정했다.
 

실제로 신일산업은 선풍기 외 시장 공략으로 톡톡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신일산업은 지난 2015년 에어서큘레이터를 출시했다. 에어서큘레이터는 선풍기의 진화형으로 불린다. 선풍기는 모터를 이용해 날개를 돌려 바람을 일으키는 구조다. 반면 에어서큘레이터는 공기 순환장치다. 즉 바람을 먼 곳까지 보내 공간 전체를 시원하게 한다.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신일산업은 지난해 홈쇼핑 8개사 서큘레이터 부문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이동식 에어컨 역시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신일산업은 롯데·현대홈쇼핑을 통해 2회 방송 만에 총 17억6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분당 28대를 판매한 셈이다. 매년 여름마다 반복되는 ‘에어컨 설치대란’을 피할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됐다. 여기에 여름 장마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습 기능도 한몫했다.

가시적 변화

신일산업은 다각도로 사업부문을 구축하고 있다. 신일산업은 펫 가전 브랜드 ‘퍼비(Furby)’를 내세워 반려동물 전용 욕조와 자동 발세척기 등을 소개했다. 신일산업은 커피메이커, 진공청소기, 멀티 쿠커(전기를 이용한 간편 요리 기기)와 스마트 체중계 등 다양한 분야에 도전 중이다.


<kjs0814@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깜깜이’ 이동식 에어컨 전기료

실외기를 설치하지 않아도 되는 이동식 에어컨이 인기를 끌면서 전기료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모이고 있다. 이동식 에어컨의 에너지소비효율등급에 눈길이 가는 까닭이다.

신일산업의 이동식에어컨 ‘SMA-D850SI’는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이 없어 전기료가 얼마나 청구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에너지공단 효율관리제도 제품검색에서도 해당 제품은 검색되지 않는다.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이동식 에어컨의 경우 에너지효율등급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동식 에어컨은) 보급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제품”이라며 “(등급을)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현재 없다”고 설명했다.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