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눈이 멀어…
사랑에 눈이 멀어…
  •  
  • 승인 2019.06.14 14:26
  • 호수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에 눈이 멀어…

몸이 아프다며 병가를 낸 A씨.

사실은 여자 친구와 데이트를 하기 위해 꾀병을 부렸다고.

회사를 빠져나온 A씨는 여자 친구와 함께 맛집에서 밥을 먹게 됨.

기분이 좋은 나머지 맥주까지 시킨 A씨는 여자 친구와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움.

그러다 누군가 어깨를 쳐서 돌아본 A씨는 소스라치게 놀랐다고.

팀장이 이곳으로 점심을 먹으러 온 것.

식당은 직장과 멀리 떨어져 있었지만 하필 팀장이 이곳 주변으로 외근을 왔다고.

 

한가한 보좌진들

보좌진들 사이서 운동 열풍이 불고 있음.

국회가 열리지 않아 시간이 남아돈다고.

또 의원들이 총선을 준비하느라 지역에 자주 내려가서 여의도 보좌진들에게 자투리 시간이 늘었음.

보좌진들 사이서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는 방안이 활발히 논의 중.

 

지나친 여성운동?

의원회관에서 여성 인권 관련 유인물로 때아닌 논란이 되고 있다는 후문.

의원실 앞은 행사 포스터로 빼곡히 붙여져 있는 경우가 많음.

포스터는 의원 이미지와 직결된 부분이기 때문에 포스터를 붙이고 떼는 것도 예민한 부분이라고.

이를 알면서도 아직 끝나지 않은 행사 포스터 위에 여성 인권 유인물을 붙여서 다들 짜증난다는 목소리.

 

살생부 쓰는 함바 브로커

함바 비리로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유상봉이 감옥에서 자신이 로비한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꾸준히 투서를 쓰고 있다고 함.

대중의 관심서 사라진 함바 비리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오른 건 현직 경찰 2인자가 유상봉에게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나왔기 때문.

유상봉은 여전히 자신이 억울하다고 주장.

이 때문에 자신이 로비했던 정관계 인사들에게 수십통의 협박 편지를 쓰고 있다고 함.  

 

아이돌의 주사

아이돌 A씨의 주사가 화제.

A씨는 술만 마시면 전 애인들의 이름을 그렇게 목 놓아 부른다고.

문제는 당사자에게 전화를 거는 것은 물론, 스케줄이 있으면 방송국까지 찾아가 진상을 피운다는 후문.

주변 지인들은 술만 마시면 전화통을 붙잡는 것도 모자라 사방팔방 떠도는 A씨를 말리느라 진이 빠진다고.

 

발표가 늦는 이유는?

팬들은 이미 알고 있는 프로야구 선수의 이적 발표가 늦어지는 경우가 있음.

구단의 공식적인 발표가 늦어지는 이유는 수직적인 기업구조이기 때문.

공식 발표 하나에도 까다로운 절차와 형식을 거쳐야 한다고.

A팀서 2∼3일 걸리는 문제를, B팀에선 20일 이상 걸린다는 게 업계 사람들의 전언.

수직적인 문화로 인해 말단 직원들은 어려움을 겪는다고. 

 

타사 게임에 빠져…

한 게임사의 운영자들이 타사의 게임에 빠져 자신들의 게임은 내팽개치는 바람에 망했다고.

개발자 본인들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

하지만 업계에서는 타사 게임에 의해 내적, 외적으로 상당한 영향을 받았다고 추측.

이 소문의 확산속도가 비정상적으로 빨라 업계 관계자들은 “아니 땐 굴뚝에 연기 안 난다”며 기정사실화했다고.

 

이빨 빠진 회장님?

모 그룹 회장의 지시가 일선서 먹히지 않고 있다고.

대표적으로 회장은 소비자들의 편의를 위한 서비스와 시스템을 즉각 마련해줄 것을 주문했지만, 1년이 다 되도록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모습.

경영진이 이익 등 효율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

이를 두고 회사 안팎에선 회장이 이빨 빠진 호랑이가 된 게 아니냐고 수근거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