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빚 고충 토로 “과거에 무척 힘들었다”
박원숙 빚 고충 토로 “과거에 무척 힘들었다”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6.13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 빚 고충 토로하는 박원숙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배우 박원숙이 지난 12일, 한 방송에 출연해 빚 고충을 털어놨다.

박원숙은 이날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서 배우 이미영에게 조언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영이 박원숙의 집을 찾아 “이혼하고 나서 2~3년 동안 일이 들어오지 않았다”며 “정말 미치겠더라. 내가 하고 싶다고 해서 일을 할 수 있는 게 아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일이 안 들어오니까 당장 먹고 살 게 없으니까...”라고 말을 잇자 박원숙은 “네 힘을 길러야 한다. 일단 네가 아니꼬워도 널 숙여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난 월급날 ‘3만원만 빌려주세요. 지금 돈이 없어서 그러는데 드릴게요’라고 한 적도 있다. 부끄러운 게 아니라 필요에 의해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듣도 보도 못한 사람들이 와서 돈 갚으라고 했다. 내가 도대체 누구냐면서 소리 지르고 울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중엔 운전하다가 핸들을 돌릴 것 같아 꼭 붙잡고 다닌 적도 있다”며 “강으로 돌릴 것 같았다. 저 화물차가 와서 나 좀 받아주라고 생각했다. 얼마나 힘들었으면 그냥 없어지고 싶었겠느냐”고 언급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