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풍경과 감정’ 김지선
<아트&아트인> ‘풍경과 감정’ 김지선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6.12 10:16
  • 호수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숙하지만 낯선 공간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재단법인 송은문화재단이 김지선 작가의 개인전 ‘Expect the Unexpected’를 준비했다. 김지선은 자연 속 나무 수풀이 어우러진, 어떻게 보면 평범하다고 할 수 있는 풍경에 자신만의 감정을 더해 새로운 공간을 구현해내는 작업을 지속해왔다. 김 작가의 자연 풍경 속으로 들어가보자.
 

▲ Colourful Memories, 캔버스에 유채, 390.9cm x 162.2cm, 2019
▲ Colourful Memories, 캔버스에 유채, 390.9cm x 162.2cm, 2019

송은 아트큐브는 2002년 1월 개관 이래 매년 공모를 통해 작가를 선정하고, 전시 기획을 바탕으로 공간과 도록 제작 등을 후원하고 있다. 이번 전시의 주인공인 김지선은 ‘2018-2019 송은 아트큐브 전시 지원 작가’로 선정됐다.

장소의 잔상

김지선의 작품은 자연의 압도적인 경이로움으로부터 시작한다. 풍경의 정서는 곧 내면의 다층적인 감정과 결합해 감각적인 초현실의 시공간으로 귀결된다. 이번 개인전 Expect the Unexpected서 김지선은 생생한 자연에서 형성된 정서에 집중한다.

그는 지난해 제주도 예술공간 ‘이아’에서 반년간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은 여행 중 스치듯 사라지는 한순간이 아니라 생활의 일부분으로 확장되는 것을 경험했다. 이 과정서 몇 번이나 같은 장소를 방문해 자연의 움직임을 관찰했다. 숲속에서 불어오는 바람, 나뭇잎의 녹색을 머금은 햇살, 시시각각 농도를 달리하는 주황색 석양의 강렬함을 이번 전시의 주요 컬러인 ‘Green’과 ‘Orange’로 가시화했다.

다시점으로 그려진, 경계를 알 수 없는 캔버스 안의 공간은 그가 바라본 여러 장소의 잔상이 한 평면에 축적된 것일 수도, 혹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매순간 변하는 감정의 잔상일 수도 있다. 작품 속 풍경은 고정된 순간이 아닌 시간을 획득한, 그러면서도 한 번에 인지가 불가능한 ‘익숙하지만 낯선 공간’으로 재구성된다.

김인선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대표는 “김지선이 회화를 통해 상을 이미지화하는 데 있어서 주체자로서의 입장을 유지할 수 있다고 보는 듯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작가는 선택한 기록의 장치인 회화로써 온전히 작가의 눈과 감각을 통해 현장에서의 환경 정보를 체화한 상태서 재현을 시도한다”고 말했다.

객관적 정보는 없지만
작가가 느낀 감흥 담겨

이어 “김지선에게 재현의 의미는 시각적인 장면의 환영을 묘사하는 것이 아니다. 자신이 체득한 감각을 끌어내는데 눈은 이미지 인식 단계의 도구일 뿐, 온몸의 감각을 발휘하는 신체 자체에 기억된 것들을 끄집어내는 작업이 그가 행하는 회화의 단계”라고 강조했다.

그런 의미서 기억은 김지선이 모든 감각적 경험을 적극적으로 동원해 끄집어낸 것이다. 특정 장소로부터 작업실로 돌아와 빈 캔버스 앞에서 몸에 남아있는 시각·청각·촉각적 감흥을 떠올리며 붓을 쥔 채 몸을 움직인다.
 

▲ ▲Green Wind, 캔버스에 유채, 45.4cm x 37.9cm, 2019
▲ Green Wind, 캔버스에 유채, 45.4cm x 37.9cm, 2019

화면 속에 그려지는 선과 색면들은 그가 감흥했던 흐름과 감각을 재현하는 매개로 작동한다. 주시해야 할 부분은 현장서 돌아오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화면은 점차 추상성을 띤다는 점이다.

김지선의 작품 속 풍경들은 지역을 특정할 수 있는 객관적인 정보가 거의 없다. 단지 그가 방문한 어느 지역의 숲속에서 느낀 감흥이 남겨져 있을 뿐이다. 관람객들은 당시의 햇빛, 주변의 새소리, 바람 소리, 풀냄새, 흙냄새 등 김지선이 느꼈던 환경을 재구성한 화면을 접하게 된다.

김 대표는 “온전히 시각적 정보로만 구성하지 않는 김지선의 작업 과정이 흥미롭다. 다른 감각들을 동원해 그 결과를 생산하려는 것은 카메라를 통해서 본 풍경이 그러했듯 자신의 눈으로 취득한 시각 정보 또한 그대로 의존할 수 없는 오류의 값일 수 있다는 의심을 드러낸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감정의 변화

이어 “김지선은 시간의 흐름에 의해 변하는 기억을 어떻게 표현해낼 수 있는지에 대한 실험을 지속하고 있다. 이전 전시서 그는 캔버스를 장소 특정적 방식으로 공간 안에서 재구성했다”며 “캔버스를 작업 형식으로서 이미지와 동등하게 다루며 기억의 파편을 현실 공간 속에서 직시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설치 방식”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이미지에 대입되는 시간의 흐름을 드러낼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실험하고 있다”며 “캔버스 표면 위에서 회화의 한계를 극복하는 그의 실험들이 또 어떻게 전개될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jsjang@ilyosisa.co.kr>

 

[김지선은?]

▲학력

런던대학교 슬레이드 미술대학, 회화과 석사 졸업(2012)
런던대학교 슬레이드 미술대학, 회화과 학사 졸업(2010)

▲개인전

‘Expect the Unexpected’ 송은 아트큐브, 서울(2019)
‘반복, 리듬, 차이’ 대구예술발전소, 대구(2018)
‘Familiar, but Unfamiliar(익숙하지만 낯선 풍경)’ UM갤러리, 서울(2017)
‘섭씨 공간°C: The Temperature of Unknown Place’ 청주창작스튜디오, 청주(2016)
‘풍경 속 게으른 쾌락’ 갤러리 도스, 서울(2014)

▲수상 및 지원

서울문화재단 예술작품지원사업 선정 작가(2019)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 선정 작가(2018)
신한갤러리 역삼 Shinhan Young Artist Festa 선정 작가(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