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참극으로 끝난 외할머니와 손녀 설왕설래
<와글와글 NET세상> 참극으로 끝난 외할머니와 손녀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6.12 10:52
  • 호수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대체 왜?’ 패륜 수수께끼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참극으로 끝난 외할머니와 손녀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손녀가 외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달아났던 대학생 손녀는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외할머니를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존속살해 등)10대 외손녀 A(19)양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지난 3일 밝혔다.

흉기로 찔러

경찰에 따르면 A양은 지난 2일과 다음 날 새벽 사이 경기도 군포시 자택으로 하룻밤을 보내기 위해 찾아온 외조모 B(78)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3일 오전 1020분께 A양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범행 장소는 A양이 부모와 함께 사는 집으로, 사건 당시 부모는 집을 비운 상태였다. A양의 어머니는 3일 오전 1020분께 집으로 돌아와 A양의 방 안에서 숨진 B씨의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양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양을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에 나섰고, 신고 접수 4시간여 만에 군포 시내 길거리서 A양을 붙잡았다. 경찰은 A양이 이날 오전 430분께 집을 나서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토대로 지난 2일 저녁부터 이날 새벽 사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양은 경찰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고 했는데 혼자 죽기 억울해서 할머니랑 같이 가려고 했다. 범행 이후 욕조서 극단적 선택에 실패해 할머니를 그냥 놔둔 채 집을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A양은 자신의 방 거울에 진술과 비슷한 내용의 글을 립스틱으로 써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외조모 살해한 혐의 19세 대학생 체포
혼자 죽기 억울해서? “흉기 미리 구입”

다만 사건 발생 전 A양이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미리 구입한 것으로 조사돼 경찰은 계획범죄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A양은 범행 직후 자신의 휴대전화를 물에 빠뜨린 뒤 외조모의 휴대전화를 갖고 집을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양은 정신병력이나 관련 치료를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 계획범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아이고세상이 뒤집어지고 있네’<jong****> ‘도대체 왜 그랬을까요?’<cimd****> ‘이유가 어떻든 이건 있을 수 없는 일’<lhw0****> ‘정말 해서는 안 될 무섭고 잔인한 일을 저질렀고, 그 이유가 어떻든 용서받지 못할지언정 분명 이유는 있을 것이다’<dhju****> ‘딸이 엄마를 죽였으니’<juli****>

자식이 부모의 원수라니’<catu****> ‘저 집 아주머니는 어머니와 딸을 동시에 잃었네’<duke****> ‘열아홉에 친족살인이라니앞길이 구만리인데 뭐가 저 아이를 저 지경까지 끌고 갔을까?’<yuki****> ‘갑자기 우리 할머니가 보고 싶네’<unib****>

‘용서받지 못할지언정 
분명 이유는 있을 것’

매일 우울하고 슬픈 소식에 비통한 마음 금할 길이 없네요. 무엇이 저 어린 사람이 그런 끔찍한 일을 저지르게 했을까? 기성세대의 책임감에 고개를 들 수가 없습니다’<ekkk****> ‘엄마는 어찌 살아가라고 그랬니? 도대체 무엇이 너를 괴물로 만든 거니?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인가? 계획범죄면 분명 뭔가 그동안 쌓인 게 있었다는 건데아무리 그래도 왜 자기 자신을 스스로 이렇게 망가트리는 선택을 했을까? 저 나이에 어떻게 살인을 생각하지?’<koo4****>

인성교육이 제일 중합니다. 가정이나 학교 교육 손볼 필요 있다’<snak****> ‘공부보다 아이들 인성·버릇을 올바르게 세워놓아야 합니다. 그래야 내가 살고 나라가 사는 길입니다’<jsnm****> ‘10대도 살인을 하는 세상이 올 줄이야’<cjwl****> ‘가족도 믿을 수 없는 무서운 세상’<kde9****> ‘가족이란 단어가 이제는 그리 즐겁지가 않구나’<dusd****>

친족살인이 너무 빈번하다. 세상이 너무 무섭게 돌아가고 있다’<whtl****> ‘정말이지 뉴스 보기가 겁이 나는 세상입니다. 진짜 얼마 전만 해도 살인사건 하나 터지면 나라가 시끄러울 정도로 큰일이었는데, 요즘은 살인, 특히 친족살인이 그냥 쉽게 일어나는 걸 보면 무섭기도 하고 사는 게 참’<alsw****>

수상한 경위

세상 살다 보면 희한한 게 사람을 가장 심하게 흥분시키는 도구는 험한 말이더군요. 반대로 극도로 흥분한 사람을 가장 빨리 풀어주는 것도 역시 말이고요.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극도로 흥분한 사람을 더 흥분시키는 버릇이 있는데 그러다가 정말 살인 납니다. 제 명대로 살고 싶으면 우리 모두 말 조심해야 합니다’<pugi****>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말다툼 끝에… 아버지 흉기로 찔러

인천에선 말다툼을 벌이다 아버지를 흉기로 지른 2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존속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지난 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030분경 인천 남동구의 한 빌라서 흉기로 아버지인 B씨의 복부를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아버지를 찌른 후 경찰에 직접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현장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 말다툼을 벌이다가 아버지가 목을 졸라 흉기로 찔렀다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