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보다가 ‘환승’
​​​​​​​간 보다가 ‘환승’
  •  
  • 승인 2019.05.30 09:10
  • 호수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 보다가 ‘환승’

가수 A씨의 환승 이별, 환승 결혼이 화제.

A씨는 연애 과정서 상대의 조건에 따라 환승하면서 신분 상승(?)을 이뤄냄.

그의 환승 연애는 결혼까지 이어짐.

실제 A씨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부러워할 만한 조건의 사람과 결혼한 상태.

특히 현재 배우자와 마지막까지 저울질(?)당하던 과거 애인은 아직도 술만 마시면 그렇게 A씨 욕을 한다고.

 

여자 화장실 빌런

국회 여자 화장실에 빌런이 출몰하고 있다고.

출몰 장소는 의원회관 7층.

볼일을 보고 물을 내리지 않는다고 해서 빌런으로 지목.

심각한 점은 화장실 1칸만 쓰는 것이 아니라 돌아가면서 볼일을 보고 물을 내리지 않는다고.

7층서 근무하는 한 여성 보좌진은 더러워서 일 못 하겠다는 입장.

 

국회 법인카드로 정장을?

법인카드를 부정하게 사용하면 업무상 횡령죄에 해당됨.

그래서 법인카드는 교통비와 식대로만 쓰는 게 일반 상식선.

그럼에도 겁 없이 법인카드를 남용한 사례가 국회 내부서 발생했다고.

국회 관계자가 법인카드 한도액만큼 정장 한 벌을 산 것.

사무처 당직자들은 조차회계증빙처리 과정서 벙쪘다는 후문.

 

감독도 모르는 선수 영입

국내 프로축구구단 프런트가 감독도 모르는 사이 선수를 영입했다고.

감독은 훈련장서 새로 영입된 선수를 보자마자 “너 누구니?”라고 했다고.

당사자는 물론 옆에 있던 선수들도 황당해했다는 후문.

선수 영입전권이 감독에게 있다지만 실제로는 구단 프런트가 영입해놓고 감독에게 통보하거나 알려주지 않는 경우도 다반사. 

 

단톡방 주의보

최근 대기업 CEO나 고위 임원들이 학연과 지연 등으로 맺어진 ‘단톡방’을 앞다퉈 탈출하고 있다는 후문.

단톡방을 열어보는 ‘눈팅’조차 자제하고 있다고.

단톡방 내에서 벌어지는 정치·이념적 공방에 휘말릴 것을 우려.

‘버닝썬’ 사건서 단톡방이 성범죄의 매개체로 이용된 것이 결정타.

단톡방에 함께한 것 자체로 법적·도덕적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에서 극도로 조심하는 분위기라고. 

 

게임하고∼ 일도 하고∼

금융업에 종사하는 A씨.

이따금씩 업무시간 도중 게임방에 간다고.

외근을 핑계로 점심 이후 게임을 즐긴 뒤 오후가 다 지나서야 들어온다는 전언.

업무 처리 속도가 워낙 빨라 퇴근 시간은 다른 사람들과 크게 차이가 없다고.

최근에는 직장 동료들에게 함께 게임하러 가자는 등 대범함을 보여주고 있음.

 

언론사 삼킨 건설사 속내

최근 중흥건설이 <헤럴드경제>를 인수하면서 큰 주목을 받고 있음.

유독 건설사서 언론사를 인수하는 경우가 많다고.

건설사의 언론사 인수는 오너의 의지가 가장 크다고 함.

건설사 오너들이 언론에 대한 로망이 있기 때문.

언론의 위상은 옛날에 비해 많이 떨어졌지만, 오너들은 과거 언론사 사주에 대한 로망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함.

언론사 사주가 사회적 위상을 높여주는 도구라는 후문. 

 

사라진 안티 사이트 

특정 기업을 표적으로 생긴 안티 사이트가 폐쇄됨.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회사와 운영자 간 모종의 거래를 의심.

해당 기업서 각종 사건·사고와 오너·경영진 비리가 터지자 불매운동을 제안하는 사이트 개설.

일반 네티즌뿐만 아니라 해당 기업 직원들까지 가세해 맹공을 퍼부었지만 사이트가 소리 소문 없이 사라졌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