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선물
‘금’ 선물
  •  
  • 승인 2019.05.23 00:00
  • 호수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 선물

모 기업이 ‘금’을 외부 손님용 선물로 준비.

도금 처리된 카드인데, 여기에 들어간 금은 1돈 정도. 시세로 약 18만원하기 때문에 어설픈(?) 선물보다 좋아들 한다고.

쉽게 현금화할 수 있고 일정한 구매력을 유지하는 금은 그동안 재테크의 수단으로만 인식.

일각에선 뇌물(?)로도 손색이 없다고 평가.

 

공포의 7층

여야는 고발정국.

이번에 고발된 보좌진과 당직자 중 상당수가 국회서 몸싸움이 벌어졌을 당시 7층에 있었던 사람들로 알려짐.

국회 본청 7층에는 의안과가 있는데, 앞서 자유한국당 사람들은 7층 의안과를 점거한 바 있음.

 

2∼3파전

차기 서울국세청장 자리를 두고 2∼3파전 예상.

비고시 세대 출신 김형환 광주국세청장과 행시 36회 김대지 부산국세청장 간 대결 양상.

여기에 행시 37회 임성빈 서울청 조사4국장이 다크호스로 떠올라.

국세청 안팎에선 6월 말 임기가 끝나는 김현준 서울청장 후임에 이들 중 한 명이 낙점될 거라는 전망이 회자.

결국 한승희 청장 추천과 최종 인사권자인 청와대의 결정에 달렸다고.

 

녹음기 들고 다니는 공무원들

이번 정부 들어서 공무원들이 항시 녹음기를 들고 다닌다고 함.

지난 정부 관료들이 직권남용·직무유기로 무더기 검찰수사와 재판을 받았기 때문.

열심히 일해서 문제가 생기면 직권남용, 일을 못해서 문제가 생기면 직무유기로 걸려서 공무원들이 몸을 사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어떤 일이든 증거를 남겨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고 있다는 후문. 

 

‘나도 모르게 그만…’

어느 회사 막내인 A씨.

회식 도중 자기도 모르게 욕을 했다고.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질 뻔했지만 직속 상사가 잘 매듭지었다고.

A씨는 평소에도 욕을 자주 섞어 말하는 편.

주변에선 술기운에 결국 습관이 나온 것으로 보고 있음.

사건 이후 A씨는 회식에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는다는 전언.

 

너도나도 ‘커밍아웃’

최근 유튜브에 트랜스젠더 BJ가 인기라고.

월 수천만원의 수입을 벌어들이는 인기 BJ까지 생겨남.

이에 트랜스젠더를 포함한 성소수자들이 너도나도 방송을 시작.

과거 돈벌이 수단이 한정적이었던 성소수자들이 대세인 유튜브로 인해 숨통이 트였다고.

이들로 인해 국내 성소수자들에 대한 인식이 조금이나마 변해가고 있다고.

 

비밀계정으로 폭풍 ‘좋아요’

최근 배우로 데뷔한 아이돌 A씨는 SNS 비밀계정을 운영 중.

보통 연예인이 비밀계정을 운영하는 이유는 사생활 노출을 꺼리기 때문.

하지만 A씨는 이 비밀계정으로 자신의 사진이나 영상에 ‘좋아요’를 누르기 바쁘다고.

A씨는 평소에도 대중의 관심이나 인기에 목말라 있었다고.

문제는 A씨의 비밀계정을 대부분의 팬들은 다 알고 있다는 사실.

 

친절한 설명

성매매 여성을 지원하는 단체의 유인물이 화제.

여러 항목 중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업소서 일하다 단속에 걸리면…’.

기소유예 처분을 받게 되면 전과기록이 남지 않고, 경찰청에 수사경력자료라는 것으로 남아 5년만 기록이 보관된다고 설명.

일반인들은 열람 안 된다는 부연 설명까지.

다만 벌금 이상의 형을 받게 되면 전과기록으로 남는다고 강조.

특히 수차례 단속으로 벌금 처벌이 염려된다면 (해당)상담소와 상의하라고 조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