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받은 ‘안의 남자’ 장환진 동작갑 지역위원장
인정받은 ‘안의 남자’ 장환진 동작갑 지역위원장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5.31 08:52
  • 호수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환진 바른미래당 동작갑 위원장
▲ 장환진 바른미래당 동작갑 위원장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바른미래당(이하 바미당)은 지난달 26일 원내대표 비서실장에 안철수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장환진 동작구 갑 지역위원장을 임명했다.

장 비서실장은 국민의당 시절 안철수 대선후보의 선대위 전략부본부장, 국민소통본부 부본부장, 당무감사위원 등을 맡았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과정에서 통합추진 실무기획단장도 역임했다.

안철수 전 대표의 최측근
바미당 원내대표 비서실장

바미당 창당 이후에는 동작구갑지역위원장, 지방선거기획단 부단장, 안철수 서울시장후보 선대위 상임전략홍보부본부장 등을 역임하면서 당무 능력과 정무적 감각을 겸비한 전략기획가로 인정 받았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번 원내대표에 당선되고 나서 많은 분들이 장 위원장이 원내대표 비서실장으로서 적임자라고 추천해주셨다”며 “장 비서실장은 그간의 행적이 보여주듯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의 통합 정신 구현의 적임자로, 어려운 국면에 처한 당의 내부 사정과 원내상황 등을 고려해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전략을 수립하고, 원내와 원외의 가교 역할 및 원활한 의사소통을 하는 데 기여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