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은 안심이다! 투명한 구강청결제 동아제약 ‘가그린’
투명은 안심이다! 투명한 구강청결제 동아제약 ‘가그린’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5.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아제약 가그린
▲ 동아제약 가그린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국내 구강청결제 간판 브랜드 가그린은 '타르색소 없이 99.9% 클린'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데 시장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재 동아제약은 2017년부터 가그린 모델이었던 배우 박보영을 재발탁해 TV광고 ‘투명한 입속 관리’편을 진행하고 있다.

과거 가그린 광고에서는 가그린이 입냄새 제거뿐 아니라 충치원인균을 제거해 충치예방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2017년부터 타르색소가 없어 투명하다는 것을 강조했는데 이번 광고 또한 동일한 콘셉트다.

광고를 통해 동아제약은 ‘투명은 안심이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동아제약 가그린은 타르색소에 민감해 하는 소비자를 생각해 타르색소를 넣지 않았다. 타르색소를 넣지 않아 색깔이 없다. 물처럼 투명하다.

37살 국내 최초 구강청결제 ‘가그린’
충치예방부터 잇몸질환 원인균 99.9% 살균

동아제약은 1982년 국내 최초로 구강청결제인 가그린을 출시했다.

가그린의 주요 성분인 세틸피리디늄염화물수화물은 뛰어난 살균력으로 치태(플라크)를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플루오르화나트륨(불소)이 불소막을 형성해 충치균에 의한 부식을 막아 충치를 예방한다.

탁월한 효과와 더불어 액체 상태이므로 칫솔이나 치실이 닿지 않는 치아 사이나 치아와 잇몸 사이까지 구석구석 침투해 양치질만으로는 부족한 부분을 해결해 주는 역할까지 겸비했다.

가그린은 역사가 오래된 만큼 다양한 제품을 갖췄다. 2008년 스프레이 타입의 ‘가그린 후레쉬액’을 선보였다.

가그린 후레쉬액은 입안에 용액을 머금는 게 아니라 입안에 뿌리는 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2013년에는 가그린 1회용 스틱형을 출시해 외출 시 가방 등에 넣어 필요할 때마다 하나씩 쓸 수 있도록 했다.

소비자 기호나 연령대별로 제품군을 세분화한 것도 가그린의 경쟁력이다.

투명한 구강청결제 ‘가그린’
투명은 안심이다 메시지 전달

가그린은 오리지널, 제로, 스트롱과 어린이용 가그린 등으로 구성돼있어 소비자의 취향과 효능에 따라 폭넓게 선택 가능하다. 치아뿐만 아니라 구강질환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는 잇몸 건강까지 챙겨줄 수 있는 ‘잇몸가그린 검가드’도 있다.

특히, 잇몸가그린 검가드는 살균력 평가 연구 결과 잇몸질환 원인균인 진지발리스균 99.9% 살균효과가 나타났고, 6주간의 임상시험을 통해 잇몸질환인 치은염과 치주염 예방 및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2017년에는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는 젊은 소비자를 겨냥해 상쾌한 라임향을 함유한 ‘가그린 라임’을 선보였다.

가그린 라임은 동아제약이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구강청결제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젊은 층에게서 선호도가 높았던 라임향을 반영한 제품이다.

주 타깃층인 2030 여성을 위해 가방이나 파우치 안에 넣어 다니기 좋은 100ml 소용량부터 자동차나 사무실 등에 두고 쓸 수 있는 380ml, 750ml 대용량까지 다양하게 출시했다.

소비자 사로 잡는 마케팅 활동 눈길

동아제약 가그린은 소비자 커뮤니케이션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서울과 부산에는 글로벌 직업 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에 동아제약 가그린 치과를 열어 어린이 직업 체험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초대받은 아이들은 가그린 치과서 치과의사가 되어 충치와 잇몸질환을 겪는 환자를 진료하고, 건강한 치아를 위한 구강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외에도 가그린 첫 니 사진 콘테스트를 2015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다.

가그린 첫 니 사진 콘테스트는 첫 니가 빠진 아이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 평생의 추억을 만들어 주고, 새로 나올 영구치의 의미와 관리의 중요성을 알려 올바른 치아관리 습관을 길러주기 위해 마련됐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투명한 가그린이 건강한 구강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