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23주년 특집> ‘일요시사’ 특종·단독 퍼레이드
<창간 23주년 특집> ‘일요시사’ 특종·단독 퍼레이드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5.20 14:34
  • 호수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클럽·재벌3세 마약 ‘최초 보도’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일요시사>23번째 생일을 맞았다. <일요시사>1996년 창간 이후 색깔 있는 신문’ ‘소리 내는 신문’ ‘향기 나는 신문을 표방해왔다. 좌우 진영과 진보·보수를 넘어 균형 잡힌 시각으로 사회를 조명한 <일요시사>의 족적을 살펴봤다.
 

1996515<일요시사>가 첫발을 내딛었다. 이듬해 1997IMF 외환위기로 한국 경제가 몰락했다. 어려움 속에서도 <일요시사>20006·15남북정상회담, 2002년 한일 월드컵,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소추,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등 굵직한 이슈를 다뤘다.

2013년 사상 첫 여성 대통령 당선, 2014년 세월호 사고,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장미 대선 등 <일요시사>는 급격한 변화의 시기에도 중심을 잃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 23년간 견제와 균형이라는 언론 본연의 역할에 충실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자상 쾌거

사회변화 선도= 올해 초 강남 클럽 버닝썬을 중심으로 대형 이슈가 불거졌다. 연예계, 정치권, 경찰 등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유착 관계가 수면 위로 올라왔다. ‘버닝썬 게이트의 시작은 클럽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이다.

<일요시사>는 지난해 12승리 클럽 버닝썬, 성추행 막다 수갑 찬 사연’(1198)을 통해 버닝썬 게이트의 시발점이 된 김상교씨 폭행 사건을 단독 보도했다. 앞서 강남의 또 다른 클럽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모 회장을 추적하는 과정서 클럽 버닝썬과의 유착 의혹도 제기했다.

강남 클럽의 실상과 연예인들의 민낯, 경찰 등 수사기관의 안일한 대응과 유착 의혹을 보도하며, 그동안 그들만의 리그였던 사회의 어두운 부분이 <일요시사> 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이 기사를 쓴 박창민 기자는 해당 보도로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을 수상했다.

이후 연예계 마약 논란으로 확대된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의 마약 투약 의혹 또한 <일요시사>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1213: 재벌가라 덮었나?남양유업 외손녀황하나 마약 의혹) <일요시사>가 입수한 판결문에 황하나의 이름이 수차례에 걸쳐 등장하지만 그가 처벌받지 않았다는 사실이 보도됐다.

이후 마약 의혹황하나 엄마가 뒤처리아빠는 경찰청장 베프”(1212), ‘황하나, 영장 신청 때마다 탈색·왁싱수사망 피해 다녔다’(1213) 등 추가 보도를 통해 황하나의 과거 행적을 파헤쳤다. 황하나는 결국 경찰의 수사망에 걸려들었고, 현재 구속 상태서 수사를 받고 있다. 황하나와 연관된 아이돌 출신 배우 박유천도 추가로 구속됐다.

정부인사 검증= 정치인과 장관 등 나라의 녹을 먹는 사람들은 높은 도덕성을 요구받는다. 장관을 임명할 때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 과정을 거치는 것도 능력과 함께 도덕적인 부분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일요시사>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보도했다.

지난해 9<일요시사>는 당시 유 부총리 후보자가 남편 회사의 사내이사를 자신의 의원실 비서로 등록했다는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1184: 유은혜 부총리 후보자 ‘13비서 미스터리) 공이 기사를 통해 공무원의 겸직을 금하고 있는 국가공무원법 위반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 3월 박영선 중기부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그와 인연이 깊은 사단법인에 대해 단독으로 다뤘다.(1210: 박영선과 수상한 사단법인 추적) 박 장관의 배우자인 이씨가 자신 소유의 아파트를 해당 사단법인에 빌려줬다는 의혹을 꺼내들었다.

대형이슈의 신호탄 정치인·관료 추적
언제나 열려 있는 자세…억울함 취재 

환경부 블랙리스트 문건 의혹을 받고 있는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에 대한 보도도 이어졌다. <일요시사>는 김 전 장관의 교통 법규 위반, 훈장 관련 의혹 등을 2차례에 걸쳐 단독으로 보도했다. (1209: ‘환경부 블랙리스트김은경의 속도위반 백태, 1211: ‘블랙리스트 의혹환경부 훈장 미스터리)

이슈 추적= 지난 4국회의원-도의원-군의원 수상한 협동조합 추적’(1213)을 통해 국회의원과 지방의회의원의 겸직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에 따르면 이들 3명은 일반협동조합의 임직원으로 이름이 올라가 있는 상황이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서는 별장 성접대 동영상이 보도된 이후 알려지지 않은 그의 행적에 대해 보도했다.(1214: 김학의 법률사무소 미스터리) 김 전 차관의 과거 행적은 물론, 변호사로 전직한 후 김 전 차관과 함께 근무한 변호사 친구를 취재했다.

사회문제 고발= 부조리한 일을 겪은 사람들은 언론을 찾는 경우가 많다. 언론은 억울한 일을 겪은 사람들에게 늘 눈과 귀를 열어둘 필요가 있다. 지난 5월 남수단 파병부대에 식재료를 납품하는 업체 대표가 입찰방식 변경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했다.(1216: 남수단 파병부대의 수상한 입찰추적) 외국 파병부대에 김치를 납품하는 업체의 입찰 과정서 드러난 석연치 않은 점에 대해 보도했다.

4000억원 이상의 예산이 들어간 농가 지원사업의 타당성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1213: ‘농가지원농림부 혈세 낭비 의혹)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일환으로 농림축산식품부서 진행 중인 지열 냉·난방시설 지원 사업서 불거진 의혹을 살펴봤다.

베트남 국영기업에 소형보트를 납품하고 있는 업체가 제기한 의혹도 보도했다.(1217: ‘베트남 수출보트 스캔들) 베트남에 보트를 납품하는 과정서 또 다른 업체가 등장해 수출 물량을 가로챘다는 주장을 담았다.

뚜렷한 족적

<일요시사>는 특종이나 단독보도 외에도 불합리하고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싣는 일요신문고를 운영하고 있다. 사건의 경중에 상관없이 해소되지 못한 독자들의 사연을 가감 없이 담겠다는 생각으로 지면을 할애하고 있다. <일요시사> 임직원들은 “창간23주년을 맞아 독자의 목소리에 열려 있고, 세상을 향해 올바른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언론으로 성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