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손’
시한부 ‘손’
  • 자료제공 : 정치부 / 사진 사진부
  • 승인 2019.05.20 09:20
  • 호수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사면초가다. 새로 취임한 같은 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 대표 퇴진에 대한 당내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다. 코너에 몰린 손 대표는 추석을 마지노선으로 잡았다. 그때까지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퇴진하겠다는 것. 목표는 두 자릿수 당 지지율이다. 
손 대표는 당내뿐 아니라 다른 정당으로부터도 공격을 받고 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지난 1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손 대표가 우리 당 의원 몇 명과 접촉해 ‘바른미래당으로 와라. 와서 유승민(전 대표)을 몰아내자’고 했다고 한다. 그것이 말이 되는 정치계산인가”라고 폭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