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대 퍼트’ 무용론
‘깃대 퍼트’ 무용론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5.21 10:30
  • 호수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도움 될까
방해 될까

올해부터 골프규정이 바뀌면서 깃대를 뽑지 않고 퍼트하는 골퍼가 눈에 띄게 늘었다. ‘필드 위 물리학자’ 브라이슨 디섐보(25·미국)와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4·하이트진로) 등이 깃대 퍼트 옹호론자로 꼽힌다. 그러나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지난달 20일 “퍼트할 때 깃대는 도움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더 크다”고 전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폴리테크닉 주립대학교 골프 팀과 깃대 퍼트에 관한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 결과에 대한 분석은 흥미로웠다. 

“깃대를 꽂고 퍼트할 때 핵심은 깃대 중앙을 맞추는 것이다. 하지만 퍼트 고수로 분류되는 선수도 깃대 중앙을 맞출 확률이 27.6%밖에 되지 않았다. 나머지 72.4%는 깃대가 오히려 방해 요소로 작용할 확률이 높다.”

사람이 아닌 퍼트 연습용 기구를 사용한 실험에서도 결과는 비슷했다. 깃대를 뽑고 퍼트했을 때 성공률은 90%였으나 꽂았을 땐 성공률이 45%로 뚝 떨어졌다.

이 매체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상급 골퍼라 해도 20∼25피트에 이르는 중장거리 퍼트에선 깃대 중앙을 맞힐 확률이 4%도 되지 않는다. 공을 굴려야 할 거리가 길수록 깃대 퍼트는 효용이 사라진다. 짧은 거리의 퍼트가 많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근 유행하는 이 방법이 이로울지는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깃대 퍼트를 선호하는 골퍼는 깃대가 공을 굴릴 때 집중력을 높여주고 그린 경사를 읽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실질적·심리적 도움을 주는 퍼트 방법이라는 얘기다.

뽑고 성공률 90%…꽂고 45%로 뚝 
선수들 선호도는 오히려 높아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인스퍼레이션에서 ‘호수의 여왕’으로 거듭난 고진영은 깃대 퍼팅의 대표 주자다.

우승을 확정한 18번홀(파5) 버디 퍼트를 할 때도 깃대는 홀 안에 꽂혀 있었다. 홀에 꽂은 채 퍼트해 깃대를 맞히면 2벌 타를 부과받던 지난해까지만 해도 볼 수 없던 풍경이다. 깃대 퍼팅은 올해부터 허용된 룰이다.

고진영은 짧든, 길든 거의 대다수의 퍼팅을 깃대를 꽂은 채 한다. 그는 이 방식으로 벌써 2승째를 올렸다.

깃대 퍼팅이 퍼팅 성공률을 높여준다는 공식 통계도 없고 깃대 퍼팅이 고진영의 우승에 어느 정도 기여했는지도 측정하기 어렵다. 하지만 고진영은 “폭이 작은 깃대를 목표로 삼기 때문에 그보다 더 큰 홀에 공을 넣을 확률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개막전 롯데렌터카오픈 최상위 10명도 대다수가 깃대 퍼팅을 했다. 우승자 조아연(19)도 그중 한 명이다.

조아연은 “겨울 전지훈련을 통해 바람이 세게 불지 않는 일반적인 상황에선 깃대를 홀에 꽂은 채 퍼트하는 게 성공률이 높다고 판단했다”며 “깃대를 꽂은 채 경기하면 홀의 위치가 더 정확히 보이고 정렬선을 맞출 때 시각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동료 선수들도 깃대 퍼팅의 성공률에 대해 내게 많이 물어본다”고 귀띔했다.

국내외 골프 전문가들의 의견도 선호도에 따라 제각각이지만, 현재 깃대 퍼팅은 룰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자신에게 맞는 방식을 선택하는 추세로 보인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