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재창업패키지
소상공인 재창업패키지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19.05.21 10:30
  • 호수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교육받고 다시 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이하 공단)이 폐업 및 폐업예정 소상공인의 성공적인 재창업을 위한 기회를 제공한다. 공단은 지난 2일 대전시 중구 공단본부에서 2019년 재창업패키지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사업운영 설명회를 개최하며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알렸다. 설명회에 참석한 교육기관은 지난달 공개모집을 통해 최종 선정된 곳으로 총 47개 기관이다.

‘소상공인 재창업패키지’사업은 특화형 또는 비생계형 업종으로 재창업 또는 업종을 전환하고자 하는 폐업 또는 폐업예정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문교육 및 멘토링을 지원해 성공적인 재창업을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38개 교육기관을 통해 총 2984명에게 교육을 제공하고, 이 중 533명에게 멘토링을 지원하였다. 그 결과 수료생의 69.7%가 재창업 의지가 증가되었고, 59.5%는 재창업 또는 업종을 전환하였으며, 15.7  %는 재창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사업 참여 교육기관 47곳 선정
진흥공단 사업운영 설명회 개최

올해는 교육기관에 대한 현장 모니터링을 강화해 교육의 품질을 높이고, 재창업교육 실습비를 확충해 교육생의 교육비 부담을 완화했다.

조 이사장은 “앞으로도 소상공인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다양한 성장발판을 지원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더 많은 소상공인들이 실질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올해 교육과 멘토링을 통해 6000명의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교육을 희망하는 폐업위기 소상공인은 먼저 지식배움터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를 신청하고, 교육기관에서 진로상담을 받은 뒤 참여 가능하다.